"한국사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반대교사 징계 철회해야"

경북교육연대 문명고와 경북교육청 앞에서 잇따라 기자회견 열고 부당징계 철회 촉구

등록 2020.06.02 17:25수정 2020.06.02 17:37
0
원고료로 응원
a

경북교육연대가 지난 1일 경북 경산시 문명고등학교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명교육재단이 한국사 국정교과서 시범학교 반대교사 5명을 징계한데 대해 규탄했다. 이들은 2일에도 경북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북교육청이 나서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조정훈

 
한국사 국정교과서 시범학교를 반대한 교사들을 징계한 문명교육재단에 대해 시민단체들이 경북교육청에 해결을 촉구하고 나섰다. (관련기사 : '국정교과서 반대'가 품위유지 위반? 문명고 교사 무더기 징계)

민주노총 경북본부와 전교조 경북지부, 전국농민회 경북연맹 등 경북지역 16개 단체로 구성된 '경북교육연대'는 지난 1일 경북 경산에 있는 문명고등학교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데 이어 2일에는 경북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문명교육재단의 징계를 규탄했다.

경북교육연대는 지난달 28일 한국사 국정교과서 연구학교에 반대했던 5명의 교사를 징계한 데 대해 경북교육청의 관리 소홀을 지적하고 진상조사를 통해 사태해결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당시 국정교과서 연구학교 지정이 무산된 것은 "박근혜 정권이 친일독재를 미화하고 역사를 장악할 의도로 추진한 정책이었기 때문"이라며 "5명 교사의 활동은 학생과 학부모들이 받을 불이익을 막고 교육 민주주의를 살리는 양심의 목소리였다"고 강조했다.

그럼에도 문명교육재단은 연구학교 추진과정 내내 학교 구성원 간의 갈등과 분열을 일으켰고 학교운영위원회 표결 과정에서도 학교장이 구성원의 반대 의견을 찬성으로 돌려세우기 위해 교육민주주의를 훼손했다는 것이다.

경북교육연대는 "문명교육재단이 교사들을 징계한 과정에 경북교육청의 책임이 있다"며 "2017년 당시 경북교육청은 국정 역사교과서 연구학교 지정에 찬성했고 문명고 학교구성원의 반대의견을 묵살했기 때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우선 문명교육재단에 "부당징계를 철회하고 사죄할 것"을 촉구하고 이를 거부할 경우 교육부가 국정 역사교과서 강행 과정에 대해 진상을 조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경북교육청은 문명고의 연구학교 추진 과정에 대한 진상조사와 징계 교사들에 대한 해결을 통해 결자해지의 자세를 촉구했다.

앞서 문명교육재단은 지난 2017년 2월 한국사 국정교과서 연구학교를 반대한 교사 5명에게 징계통보서를 보내 감봉 3개월 1명, 감봉 2개월 1명, 감봉 1개월 2명, 견책 1명 등의 징계 처분을 내렸다.

문명교육재단은 이들에 대한 징계 이유로 국정 한국사교과서 연구학교 공모 반대 서명운동, 국정 역사교과서 반대 대책위 활동 등을 들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명절 거부한 며느리에게 시아버지가 건넨 뜻밖의 말
  2. 2 양세형이 윤석열에 물었다 "대통령만 보면 싸우고 싶나?"
  3. 3 "아기 춥겠다" 추석에 또 이 말 들을까봐 두렵다
  4. 4 "고인은 하루 200kg 짐을 짊어지고 5만 보를 걸었다"
  5. 5 김일성대학으로 간 아버지, 남한에 남은 가족의 선택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