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문하지 말고 듣기만 해라", 의사의 말이 무서웠다

[카드뉴스] 슬기로운 의사 생활 속 선생님은 어디에... 병원에서 불쾌했던 경험 들려주세요

등록 2020.06.03 12:00수정 2020.06.03 12:30
0
원고료로 응원
 
 
병원에서 불쾌했거나 차별받은 경험!
다들 한 번쯤은 있으시죠? 민우회 건강팀에서 여성의 의료경험 가시화 프로젝트를 시작합니다. 

그 단초가 될 수 있는 여러분의 의료경험 바로 지금 들려주세요.
☞ https://forms.gle/EsnySkznAwdAPK197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민우회는 1987년 태어나 세상의 색깔들이 다채롭다는 것, 사람들의 생각들이 다양하다는 것, 그 사실이 만들어내는 두근두근한 가능성을 안고, 차별 없이! 평등하게! 공존하는! 세상을 향해 걸어왔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아베 정부의 이상징후... "한국의 양해가 왜 필요하죠?"
  2. 2 의사 수 증가율 OECD 1위? 그들이 말하지 않는 진실
  3. 3 은마 아파트 주민의 언론 인터뷰 유감
  4. 4 류호정 '원피스'와 장혜영의 '지적', 왜 표적이 됐나
  5. 5 폭우 이재민 80%가 이주노동자, 이유가 기막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