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부산 다녀간 확진자 동선 공개... "의심증상 반드시 신고"

안양 36번 환자 5월 30일~31일 방문, 해운대·남포동·깡통시장 등 머물러

등록 2020.06.03 16:06수정 2020.06.03 16:15
0
원고료로 응원

코로나19 자료사진 ⓒ 박정훈


안양시 코로나19 36번(53) 확진자가 감염력이 있는 시기에 부산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산시는 3일 온라인 브리핑에서 "안양 36번 환자가 30일과 31일 부산을 여행했다"고 밝혔다. 

시는 안양 36번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고 의심증상을 보이는 경우 반드시 신고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안양 36번 확진자는 지난달 30일 자동차를 이용해 오전 10시 10분 사하구 감천문화마을을 들렀고, 이후 12시 20분 국제시장 돌솥밥집으로 자리를 옮겨 점심식사를 했다.

이어 오후 3시 25분부터 4시 45분까지 해운대와 송정 해수욕장 일대를 산책했다. 오후 5시 42분~10시 5분 사이에는 남포동, 깡통시장에서 장시간 머물렀다.

안양 36번 확진자는 다음 날 숙소에서 자차를 이용해 안양으로 출발했다. 모든 일정을 자동차로 이용했지만, 보건당국은 동선마다 머문 시간에 접촉자가 있을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안양 36번 확진자는 무증상 상태였지만, 군포시 41번 확진자와 같은 직장(코카콜라 안양사업장)을 다닌 것으로 파악됐다. 2일 안양시 동안구 선별진료소 검사를 거쳐 최종적으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의 부산 방문 동선 공개와 관련해 안병선 부산시 건강정책과장은 "감염력이 있던 시기인 만큼 부산에서 동일 시간, 동일 장소를 이용한 시민들은 보건소 상담을 받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3일 오후 1시 30분 기준 부산시의 누적 확진자는 144명이다. 지난달 29일 부산 내성고 3학년 확진자 이후 추가 감염 환자는 나오지 않고 있다. 고3 학생의 접촉자는 현재까지 177명으로 파악됐는데 검사 결과 모두 음성을 나타냈다. 그러나 감염경로는 여전히 파악되지 않았다.

부산지역 의심환자 검사 건수는 1092건이고, 현재 자가격리자는 2465명(접촉자 160명, 해외입국자 2305명)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왜 진중권을 두둔하세요?" 제자의 당황스러운 공격
  2. 2 연예인과 정치인이 무조건 찾는다는 사찰, 부산에 이런 곳이
  3. 3 부하에게 살해당한 연대장
  4. 4 "고소하니 합의하자고..." 어느 날 사라진 유튜버, 망가진 그의 삶
  5. 5 [영상] '조국 딸 모욕' 고소당한 일베 "전과 남나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