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자가격리 중 이탈한 '중국인 부부' 고발

"휴대폰 집에 두고 자차로 친척집 이동"... 불시점검 세 번째 적발

등록 2020.06.04 10:34수정 2020.06.04 10:44
0
원고료로 응원
당진시가 자가격리자에 대한 불시점검 결과 이탈자를 추가 적발해 세 번째 고발조치를 취했다.

4일 시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중국에서 입국한 G씨 부부(40대·남·한국계중국인, 20대·여·중국인)는 6월 12일까지 코로나19 자가격리 조치 통보를 받고 원룸에서 격리 중이었다.

불시점검을 통해 이들이 격리장소에 없는 것을 확인한 시는 즉시 격리장소로 귀가하도록 하고 당진경찰서와 합동으로 현장에서 안심밴드를 부착했다.

또한, 당진경찰서에 고발조치하고 대전출입국관리사무소에 해당 사실을 통보했으며, 자가격리 장소 및 방문장소 일대를 소독했다.

해당 자가격리자 부부는 이탈 시 휴대폰을 집에 두고 나갔으며, 음식을 수령하기 위해 인근에 거주하는 친척집으로 자차로 이동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 5월 31일에 코로나19 음성판정을 받았으며, 이탈 시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당진시는 모든 자가격리자를 대상으로 공무원과 1:1로 매칭해 관리하고 있으며, 전원 스마트폰 앱 설치를 통한 증상 확인 및 불시 전화 모니터링과 점검을 통해 자가격리자 관리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자가격리자의 안전 수칙 준수가 가장 필수"라며 "공동체의 안전을 위해 이탈사실이 확인되면 무관용 원칙에 따라 즉각 고발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 싸움 시작하는 변희수 전 하사... 이젠 법정투쟁
  2. 2 "배신감 느꼈다" 문재인 정부에 사표낸 교수의 호소
  3. 3 유명한 베를린 한식당에 혐오 문구가 걸린 이유
  4. 4 20년 내 일자리 47% 사라진다? 빌 게이츠의 이유 있는 호소
  5. 5 8000원짜리 와인을 먹고 나서 벌어진 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