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업무 갈등 촉발, 10일간 부산시청 농성 해제

5일 부산시·전국공무원노조 등 합의 발표... ‘소통 논란’ 대화 창구 열기로

등록 2020.06.05 20:39수정 2020.06.05 21:50
0
원고료로 응원
a

재난행정업무 갈등으로 촉발, 지난달 27일부터 이어진 전국공무원노조 부산본부의 부산시청 로비농성. 4일 수백여 명의 조합원이 부산시의 사과와 대화 등을 요구하며 집회를 열고 있다. ⓒ 전국공무원노조 부산본부



긴급재난지원금 등 재난행정 업무 관련 갈등으로 촉발한 10일 간의 부산시청 로비 농성이 마무리됐다. 부산시와 전국공무원노조 부산본부, 민주노총 부산본부는 5일 오후 "소통창구를 열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재난지원 '불통 논란', 농성 사태로 번져
갈등 격화 우려.. 결국 '소통' 합의 


이날 저녁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 박중배 전국공무원노조 부산본부장,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이 직접 만나 면담을 진행했다. 이 자리엔 이범철 부산시 행정자치국장도 참여했다.

변 권한대행은 전국공무원노조가 요구한 소통창구를 열기로 약속하고, 구체적 사안은 실무협의를 통해 논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노조도 농성 종료를 바로 결정했다.

논란이 됐던 김재하 본부장의 부상과 관련해서도 변 권한대행이 직접 유감을 표명하면서 사태 진전으로 이어졌다. 이들은 합의와 함께 부산시민에도 "이번 사태로 불편을 끼쳐드렸다"라며 사과를 전했다.

전국공무원노조 부산본부 측은 <오마이뉴스>에 "합의가 나온 뒤 농성장은 바로 정리했고, 앞으로 이와 관련한 대화가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부산 16개 구군 공무원들로 이루어진 전국공무원 노조와 부산시는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재난지원금 선불카드 지급 중단, 소통 등의 문제로 갈등을 빚었다. 전국공무원노조는 부산시가 구·군에 위임한 재난업무를 놓고 일방적 행정을 펼친다고 주장했고, 지난달 27일 기자회견을 열어 노정협의 등의 요구서를 전달하려 했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양측의 충돌로 로비 농성 사태가 펼쳐졌다. 이에 대해 시는 전국 모두 재난지원 업무 지원을 기초자치단체가 맡고 있고, 노정협의는 전례가 없다며 부정적 반응을 보였다.

이런 상황에서 부산시 관계자가 연대에 나선 김재하 민주노총 부산본부장을 밀쳐 골절 등 전치 7주 부상을 입히면서 사태에 기름을 부었다. 이후 적폐청산사회대개혁 부산본부 등 시민사회까지 가세해 부산시의 대응을 비판했다. 김 본부장은 최근 부산지검에 시 관계자 등 3명에 대한 고소장을 접수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 최측근, 유시민이 이 정도로 싫었나
  2. 2 나영석의 사과·이효리의 눈물, 고개 끄덕이게 한 진정성
  3. 3 [전문] 피해자의 글 "사과 받고 싶었습니다, 저는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4. 4 "박원순 성추행 장소는 시장 집무실 및 내실, 4년간 지속"
  5. 5 강형욱 보고 개 스터디까지 했는데... '현타' 온 아이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