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박종철 열사에 바쳐진 장미-카네이션-무명손수건

[제33주년 6.10민주항쟁] 김정숙 여사 헌화 두고 "평범한 국민들에게 바치는 헌사"

등록 2020.06.10 16:58수정 2020.06.10 16:58
1
원고료로 응원

김정숙 여사가 옛 남영동 대공분실 509호 조사실에 마련된 박종철 열사의 영정 앞에 헌화하고 있다. ⓒ 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는 10일 오전 옛 남영동 대공분실에서 열린 제33주년 6.10민주항쟁 기념식에서 박종철 열사의 영정 앞에 무명손수건으로 감싼 꽃다발을 바쳤다. 김 여사가 직접 준비한 '꽃다발'은 붉은 장미와 카네이션, 안개꽃으로 구성돼 있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는 "붉은 장미와 카테이션, 안개꽃 꽃다발과 꽃들을 감싼 무명손수건은 박종철 열사와 항쟁의 거리에서 민주주의를 외쳤던 평범한 국민들에게 바치는 헌사의 의미다"라며 "화려하지도 크지도 않은 작은 꽃다발에 거대한 민주주의의 물결을 이뤄낸 평범한 국민들의 마음을 담았다"라고 무명손수건으로 감싼 꽃다발의 의미를 전했다.

김정숙 여사는 이날 오전 11시 1분께 문 대통령, 지선 스님 등과 함께 옛 남영동 대공분실 509호 조사실에 들러 붉은 장미와 카네이션, 안개꽃으로 구성된 꽃다발을 박종철 열사의 영정 앞에 헌화했다.

한국사회의 결정적 전환기를 만들어낸 6.10민주항쟁 당시 어머니들은 전투경찰의 가슴에 '붉은 카네이션과 장미'를 달아줬다. 문 대통령도 이날 기념사에서 "어머니들은 전투경찰의 가슴에 꽃을 달아주었다"라고 회고했다.

청와대는 "국민의 힘으로 민주주의를 만들어낸 수많은 국민의 마음을 담은 안개꽃과 그 해 거리에서 건네졌던 카네이션과 장미를 무명손수건으로 감싸 만든 꽃다발을 헌화한 것이다"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손수건은 항쟁 당시 최루탄 속에서 서로의 눈물을 닦아주기 위해 휴대했던 그 때의 기억을 되살린 것이다"라며 "역사를 전진시킨 평범한 국민들을 상징하는 무명천으로 만들었다"라고 설명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 싸움 시작하는 변희수 전 하사... 이젠 법정투쟁
  2. 2 "배신감 느꼈다" 문재인 정부에 사표낸 교수의 호소
  3. 3 유명한 베를린 한식당에 혐오 문구가 걸린 이유
  4. 4 20년 내 일자리 47% 사라진다? 빌 게이츠의 이유 있는 호소
  5. 5 8000원짜리 와인을 먹고 나서 벌어진 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