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민주화운동 관련자 명예회복위원회 열려

[[김삼웅의 인물열전] 박정희를 쏘다, 김재규장군 평전 / 69회] "10ㆍ26 사건은 더 많은 자료와 역사적 평가를 요구하므로 심의를 보류한다"

등록 2020.07.01 17:52수정 2020.07.01 17:52
1
원고료로 응원
 
a

박근혜를사랑하는모임 회원들이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수송동 '민주화운동 관련자 명예회복 및 보상심의위원회'앞에서 '노무현 정권 실정 및 의문사위, 민보위 역사날조 규탄대회'를 열었다. 박근혜를사랑하는모임 회원들이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수송동 '민주화운동 관련자 명예회복 및 보상심의위원회'앞에서 '노무현 정권 실정 및 의문사위, 민보위 역사날조 규탄대회'를 열었다. ⓒ 오마이뉴스 권우성



김대중 정부는 2000년 초 '민주화운동 관련자 명예회복 및 보상심의위원회'를 국무총리 소속으로 구성하였다. 관련법이 제정되면서 마련된 기관이다.

5ㆍ16 쿠데타로부터 시작된 헌정유린과 인권탄압에 맞서 민주화운동에 참여한 인사들의 명예를 회복하고 보상을 심의하는 위원회다.

필자는 당시 언론사 근무 중 국회의 추천으로 4년 동안 위원회의 위원으로 참여했다. 정부ㆍ국회ㆍ사법부에서 추천한 10인으로 구성된 위원회는 군사독재 시대에 자행된 각종 사건 관련자를 심의하여 명예를 회복시키고 보상의 길을 마련하였다.  
 그러던 중 2002년 김재규장군 추모모임은 유족과 협의로 민주화보상심의위원회에 고인의 '명예회복' 신청서를 냈다. 신청서가 접수된 이상 심의를 하지 않을 수 없다. 위원회에서는 먼저 10ㆍ26 사건의 진실을 파악하기 위해 담당 변호사와 검찰관ㆍ기타 증인들을 참고인으로 초청하여 진술을 청취했다.
  
a

박근혜를사랑하는모임 회원들이 'PARKSAMO'가 적힌 단체 티셔츠를 입고 집회에 참석했다. 박근혜를사랑하는모임 회원들이 'PARKSAMO'가 적힌 단체 티셔츠를 입고 집회에 참석했다. ⓒ 오마이뉴스 권우성



1주일에 한 차례씩 열리는 회의였다. 박근혜씨가 한나라당 대표이던 시절이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소재 회의실 건물 앞마당에는 수백 명씩 몰려와 항의시위를 하고 위원회에 온갖 악담을 퍼부었다.

55년 전 반민특위 때와 별로 다르지 않은 양상이었다. 수사권이 없는 위원회는 연말에 "10ㆍ26 사건은 더 많은 자료와 역사적 평가를 요구하므로 심의를 보류한다"고 결정했다.

이 장에서는 위원회에서 필자의 질의와 참고인의 답변을 중심으로 정리하였다. 질의하는  위원들이 많아서 질의ㆍ답변이 제대로 이어지지 않았음을 밝힌다. 참고인의 진술 중에 장황한 내용은 임의로 발췌하였다.
 
덧붙이는 글 <[김삼웅의 인물열전] 박정희를 쏘다, 김재규장군 평전>은 매일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군사독재 정권 시대에 사상계, 씨알의 소리, 민주전선, 평민신문 등에서 반독재 언론투쟁을 해오며 친일문제를 연구하고 대한매일주필로서 언론개혁에 앞장서왔다. ---------------------------------------------

AD

AD

인기기사

  1. 1 다시 싸움 시작하는 변희수 전 하사... 이젠 법정투쟁
  2. 2 유명한 베를린 한식당에 혐오 문구가 걸린 이유
  3. 3 윤석열 겨냥한 추미애 "검찰, 공정성 파괴하는 말 삼가라"
  4. 4 20년 내 일자리 47% 사라진다? 빌 게이츠의 이유 있는 호소
  5. 5 8000원짜리 와인을 먹고 나서 벌어진 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