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 스쿨존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 운용

'제2 민식이 막는다, 신고 된 차량에 승용차 8만원, 승합차 9만원의 과태료 부과

등록 2020.06.15 14:29수정 2020.06.15 15:00
0
원고료로 응원
 
a

스쿨존 ⓒ 성남시

 

성남시가 오는 6월 29일부터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불법 주·정차 주민신고제를 운용하기로 했다. 제2의 민식이를 막기 위해서다.

이 제도는 지난해 어린이보호구역 내 횡단보도에서 교통사고로 초등학생이 숨지면서 만들어진 이른바 '민식이 법'의 하나로 추진됐다. 단속 공무원의 현장 출동 없이 시민 신고만으로 과태료를 부과하는 제도다.

신고 대상은 72개 초등학교 정문 앞 도로에 주‧정차한 차량이다. 주 출입구로부터 다른 교차로와 접하는 지점까지의 도로에 주·정차한 차량이 신고 대상이다. '안전 신문고 앱'을 설치한 스마트폰으로 동일한 위치에서 1분 간격으로 위반 지역과 차량번호 사진을 2장 이상 찍어 신고하면 된다.

신고 된 차량에 대해 승용차 8만원, 승합차 9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신고 운영 시간은 어린이 교통사고가 자주 발생하는 시간대인 평일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다.

계도기간인 오는 7월 31일까지 신고·접수된 위반 차주에 계고장을 보내고, 과태료는 오는 8월 3일부터 부과하기로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궁금한 게 많아 '기자' 합니다. 르포 <소년들의 섬>,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지은이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의 유통기한
  2. 2 '징역 2년 6개월' 이재용, 3년 만에 재수감... 형량은 반으로 깎였다
  3. 3 15년 걸린다더니... 단 3일만에 쌍용천 뒤덮은 초록물의 의미
  4. 4 조작된 여성 노동자의 죽음... 야당 당사에서 벌어진 참사
  5. 5 재택근무 전에는 미처 몰랐다, 이 집의 치명적 단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