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NSC상임위 개최... "북한 정세 논의, 대비태세 점검"

정의용 안보실장 주재..."남북합의 반드시 준수돼야"

등록 2020.06.18 18:07수정 2020.06.18 18:21
0
원고료로 응원
 
a

청와대 전경 ⓒ 위키피디아 퍼브릭도메인

 
청와대는 18일 "남북합의는 반드시 준수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고 최근 북한 정세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회의는 북한이 지난 16일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데 이어 접경지역 군사훈련 등 추가 도발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열렸다.

회의에서 상임위원들은 "남북합의는 반드시 준수돼야 한다"며 대북 정책 기조의 방향성을 재확인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아울러 NSC는 "우리 군의 감시 및 대비태세를 점검했다"면서 "한반도에서의 긴장 고조를 방지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청와대는 김연철 통일부장관의 전날 사의에 대해 대통령이 아직 재가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아직 대통령 재가가 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공교롭고도 낯뜨거운 '윤석열 단독'
  2. 2 박근혜 탄핵 후에도, 매년 100억 받으며 돈 쌓는 이 재단
  3. 3 15년 걸린다더니... 단 3일만에 쌍용천 뒤덮은 초록물의 의미
  4. 4 로고만 싹 잘라내고... '상습 표절' 손씨, 오마이뉴스 사진도 도용
  5. 5 [단독] '검찰 직접수사 완전폐지' 흐지부지? 여당 내 반대 기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