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연재코로나192644화

아빠·엄마·언니 이어 막내딸도 코로나19 확진

양산시 9세 여아... 울산 할머니집서 자가격리 중 재확인 결과 판정

등록 2020.06.23 14:30수정 2020.06.23 14:33
0
원고료로 응원
경남 양산5·6·7번 확진자 가족의 막내딸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가족 확진 판정 이후 울산 할머니집에 머물다 확진 판정을 받아, 울산54번 확진자로 분류됐다.

울산시와 양산시에 따르면 23일 양산에 거주하는 초등학교 3학년 학생(9)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학생은 양산5·6·7번 확진자 가족의 막내딸로, 지난 8일 부모와 언니가 확진 판정을 받은 후 곧바로 울산 북구에 사는 할머니집에서 생활해왔다.

가족 확진 당시 음성 판정을 받은 후 14일 자가격리에 들어갔고, 자가격리 해제를 앞두고 검체를 다시 확인한 결과,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학생은 부모와 언니 등 3명의 가족이 있는 마산의료원으로 입원 예정으로, 현재 건강상태는 양호한 것으로 파악됐다.

 

ⓒ 바른지역언론연대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양산시민신문 (엄아현)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지역언론연대는 전국 34개 시군구 지역에서 발행되는 풀뿌리 언론 연대모임입니다. 바른 언론을 통한 지방자치, 분권 강화, 지역문화 창달을 목적으로 활동합니다. 소속사 보기 http://www.bjynews.com/

AD

AD

인기기사

  1. 1 주한미군 범죄 중 가장 잔혹한 사건
  2. 2 김정은 삼촌 김평일의 '평탄한' 인생
  3. 3 6개월째 수입 0원... 그래도 포기할 수 없는 '여행'
  4. 4 조국이 분석한 윤석열이 정치인으로 변신한 이유
  5. 5 내장사 대웅전 방화범은 예비 승려... 불교계 망연자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