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미국 '홍콩 자치 훼손' 중국 관리들 비자 제한... 중국 '반발'

폼페이오 "홍콩 관련 중국 공산당 관리 제재"... 중국 "내정 간섭"

등록 2020.06.27 16:35수정 2020.06.28 15:24
0
원고료로 응원

중국 정부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을 보도하는 CNN 뉴스 갈무리. 자료사진. ⓒ CNN


미국이 홍콩 국가보안법 도입에 반대하며 중국 관리들의 미국 비자를 제한하자 중국이 반발했다. 

AP, 로이터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27일 주미 중국대사관은 성명을 내고 "미국의 잘못된 결정에 단호히 반대한다"라며 "홍콩은 중국의 것이고, 홍콩 사무는 중국 내정에 속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중국은 외부 세력의 홍콩 사무 간섭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홍콩보안법 제정은 중국 정부의 권리이자 책임이고, 국제적으로도 인정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홍콩보안법은 국가안보를 심각히 위협하는 매우 좁은 범주의 행위를 겨냥한 것"이라며 "이는 홍콩의 법률체계와 사회질서 안정,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 수호 등의 목적"이라고 주장했다. 

전날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1984년 중·영 공동선언이 보장한 홍콩의 자치권을 훼손하고, 인권과 기본적 자유 침해에 책임이 있거나 연루됐다고 여겨지는 전·현직 중국 공산당 관리들에 대한 비자를 제한한다"라고 발표했다.

또한 "이들의 친인척에 대해서도 비자를 제한할 수 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구체적인 제재 대상은 밝히지 않았다.

이에 대해 주미 중국대사관은 "미국이 중·영 공동선언을 근거로 홍콩 사무에 개입할 어떠한 자격이나 법률적 근거도 없다"라며 "미국이 신속히 잘못된 결정을 철회하기를 바란다"라고 반박했다. 

다만 로이터통신은 "미국의 비자 제한 결정은 홍콩보안법과 관련한 첫 구체적 단계이면서도 상징적(symbolic)"이라며 "실제로 비자 제한을 받게 될 중국 관리는 많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아베 정부의 이상징후... "한국의 양해가 왜 필요하죠?"
  2. 2 의사 수 증가율 OECD 1위? 그들이 말하지 않는 진실
  3. 3 은마 아파트 주민의 언론 인터뷰 유감
  4. 4 류호정 '원피스'와 장혜영의 '지적', 왜 표적이 됐나
  5. 5 폭우 이재민 80%가 이주노동자, 이유가 기막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