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1일 7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자가격리 해제 앞두고 실시한 검사서 양성 판정

등록 2020.07.02 14:39수정 2020.07.02 14:47
0
원고료로 응원
논산시에서 지난 1일 7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충남도와 논산시에 따르면 논산4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지난달 20일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후 자가격리 중이던 A씨가 1일 재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달 20~30일까지 자택에서 자가격리 중이었으며 지난 1일 오전 10시 논산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격리해제 전 검체채취를 해 검사한 결과 오후 7시 5분경 대한결핵협회로부터 양성 통보를 받았다.

이후 A씨는 오후 8시 26분경 천안의료원으로 긴급 이송 돼 치료를 받고 있는 중이다.

A씨는 논산4번과 6번의 가족으로 자가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아 다른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논산시는 시홈페이지를 통해 중앙방역대책본부 '확진자의 이동경로 등 정보공개 안내(2020. 6. 30.)'에 따라 성별, 연령, 국적, 거주지(읍면동 포함) 등 개인을 특정 하는 정보와 접촉자가 없는 이동경로는 공개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아베 정부의 이상징후... "한국의 양해가 왜 필요하죠?"
  2. 2 "배신감 느꼈다" 문재인 정부에 사표낸 교수의 호소
  3. 3 은마 아파트 주민의 언론 인터뷰 유감
  4. 4 "그럴 자격있어?" 오취리-남희석에 쏟아진 비난... 씁쓸했다
  5. 5 폭우 이재민 80%가 이주노동자, 이유가 기막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