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남북정상선언 이행 촉구' 1만 선언 청와대 전달한다

한반도 긴장 국면에 부산 56개 단체 온·오프라인 행동... 7일 공개 입장 발표

등록 2020.07.03 17:24수정 2020.07.03 17:39
3
원고료로 응원
a

3일까지 진행된 정상선언 이행을 위한 대정부 긴급요구안 1만 선언 참여자 수. 부산지역 56개 단체는 이번 주까지 1만 선언 운동을 마무리하고, 조만간 청와대에 이를 전달한다. ⓒ 6.15부산본부

 
한반도 긴장관계가 이어지는 가운데, 부산 시민사회가 남북정상선언 이행을 촉구하는 1만 선언을 청와대에 전달한다.

지난달부터 '정상선언 이행을 위한 대정부 긴급 요구안 지지 1만 선언 운동'을 펼쳐온 부산지역 시민사회단체는 이번 주말까지 서명을 완료하고, 조만간 청와대에 관련 서명지를 전달하기로 했다. 3일 현재 선언 운동에 참여한 인원은 6000여 명이다.(관련 링크 : bit.ly/정상선언이행).

이번 선언 운동은 6·15공동선언실천남측위원회 부산본부, 겨레의길민족광장, 부산여성단체연합,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부산기독교교회협의회, 부산겨레하나, 부산참여연대, 평화통일센터하나 등 56개 단체가 주도했다. 정치권에선 정의당·진보당·민생당 부산시당이 이름을 올렸다.

"남북관계 악화, 정상선언 이행에서 해법 찾아야"

3일 6·15부산본부 관계자는 <오마이뉴스>와 한 전화통화에서 "대북전단 문제와 개성의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등 남북관계 긴장은 결국 정상선언 불이행이 배경"이라며 "이를 해결하자는 내용을 담아 일주일 넘게 운동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23일 부산 56개 단체는 미 영사관 앞 기자회견과 1차 시국회의를 열어 얼어붙은 남북관계에 대한 긴급 대응책을 논의했다. 이렇게 나온 결과가 1만 선언 운동이다. 이들 단체는 오는 4일까지 부산시민 1만 명의 선언을 모아내자고 합의했다.

1만 명의 목소리에는 "대결시대로 되돌아갈지, 공조로 평화·번영·통일의 시대를 중단없이 열 것인지 갈림길에 서 있다. 비상한 시국 남북정상선언에서 천명한 민족자주, 민족자결의 원칙에 따라 결단해야 한다"는 요구가 담겼다.

구체적으로는대북전단 살포를 엄단하고, 외교안보라인 전면 교체·쇄신은 물론 미국의 지시나 승인없이 정상 합의 등을 이행하자는 내용이다. 남북정상선언과 군사합의 이행을 위한 선제적 조처로 ▲ 한미연합훈련 불참 ▲ 개성공단·금강산관광 재개 등을 요구하는 주장도 포함됐다.

선언 전달이 끝이 아니다. 오는 18일까지 전국의 2천여 개 단체가 저마다 방식으로 정상선언 이행을 촉구하는 시국선언을 추가로 발표한다. 25일에는 같은 내용으로 서울과 부산 등 각지에서 동시다발 집회를 연다.

부산본부 관계자는 "합의는 실천으로 증명해야 한다는 것이 1만 시민의 요구"라며 "오는 7일 열리는 기자회견과 2차 시국회의를 통해 청와대 전달 방법 등 구체적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아베 정부의 이상징후... "한국의 양해가 왜 필요하죠?"
  2. 2 "배신감 느꼈다" 문재인 정부에 사표낸 교수의 호소
  3. 3 "그럴 자격있어?" 오취리-남희석에 쏟아진 비난... 씁쓸했다
  4. 4 은마 아파트 주민의 언론 인터뷰 유감
  5. 5 폭우 이재민 80%가 이주노동자, 이유가 기막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