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유산축전' 전국 9개 서원에서 프로그램 운영

성리학의 본질을 경험할 수 있는 복합페스티벌

등록 2020.07.06 15:34수정 2020.07.10 09:40
0
원고료로 응원
지난 3일 경북 안동의 도산서원에서 '2020 세계유산축전 - 한국의 서원' 개막식이 열렸다. 이날은 유네스코 등재 1주년을 기념하는 의미를 더해 성대하게 진행됐다.
 

경북 영주에 소재한 소수서원 전경(2020년 7월 4일 촬영) ⓒ 아트스피릿

세계유산축전은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이 유네스코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문화유산을 대상으로 올해부터 새롭게 추진하는 문화재 활용사업이다.

7월 '한국의 서원'을 시작으로 8월 '경주역사유적지구'와 '한국의 역사마을 : 하회와 양동', 9월 '제주 화산섬과 용암동굴'을 소재로 한 축전이 이어진다. 세계유산을 이해하고 전달, 해석하는 프로그램으로 구성한 복합페스티벌이다.
 

7월 19일까지 도산서원 앞마당에서 진행되는 전시회 '인류의 정신 가치를 이야기하다' ⓒ 전통플랫폼 헤리스타

한국의 서원 세계유산축전 개막식 식전공연 - 국악 랩소디 ⓒ 전통플랫폼 헤리스타

재단법인 한국의 서원 통합보존관리단(이사장 이배용) 주관으로 열린 한국의 서원 - 세계유산축전은 '서원, 세계의 꽃이 되다'를 주제로 9개 서원(도산, 병산, 소수, 남계, 옥산, 필암, 도동, 무성, 돈암서원)에서 한 달간 진행된다.

도산서원 앞마당에서 열린 이 날 세계유산축전 개막식은 상황무대극 '인류의 스승 퇴계선생', 퓨전국악 '국악 랩소디', 전통타악연구소의 '천지인의 소리' 공연으로 채워졌다. 같은 장소에서 사단법인 경북미래문화재단이 기획한 '인류의 정신 가치를 이야기하다' 전시회도 진행됐다.
 

참석자에게 환영사를 전하는 김병일 도산서원 원장 ⓒ 전통플랫폼 헤리스타

세계유산축전 개막식에서 기념사를 전하는 정재숙 문화재청장 ⓒ 전통플랫폼 헤리스타

개막식에서 김병일 도산서원 원장은 "시민들이 도산서원을 새롭게 돌아보고 깊은 관심과 애정을 가질 수 있도록 앞으로도 많은 행사와 프로그램을 준비하겠다"며 환영사를 전했다.

이배용 한국의 서원 통합보존관리단 이사장은 개회사에서 "서원은 유네스코로부터 건축적인 우아함, 자연과의 조화, 인성교육의 본산이라는 탁월한 가치를 크게 지지받았다"이라며 "앞으로 우리가 문화유산을 가까이하면서도 세계인이 함께 누리는 문화유산으로 잘 가꿔야 한다"고 말했다.
 

개막식 기념공연 <스승을 그리며> 아악일무(문묘제례일무) ⓒ 전통플랫폼 헤리스타

'스승을 그리며'를 주제로 하는 아악일무가 기념공연으로 진행됐다. 성균관 대성전에서 봉행되는 석전의 춤 '문묘제례일무'를 바탕으로 한 무대다. 김영숙 일무보존회 이사장의 지도, 이미주 정재연구회 예술감독의 연출로 사은의 의미를 담은 예악이 표현됐다.
 

세계유산축전-한국의서원 개막식에 참석한 내빈 ⓒ 전통플랫폼 헤리스타

이날 세계유산축전 개막식에는 정재숙 문화재청장, 진옥섭 한국문화재재단 이사장, 강성조 경북도 행정부지사, 권영세 안동시장, 장욱현 영주시장, 조현재 한국국학진흥원장, 박정하 한국관광공사 국제관광본부장과 9개 서원 대표를 비롯한 유림과 관광객이 참석했다.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마스크 착용, 손 소독제 사용, 발열 체크, 좌석 간 거리두기가 준수된 가운데 안전한 행사로 진행됐다.

개막식이 끝나고, 김범수 전 SBS 아나운서의 진행으로 경축 음악회 '예악으로 바치는 공경'(사단법인 뷰티플마인드 기획)이 진행됐다. 국악과 서양음악으로 꾸민 음악회는 첼로와 해금 연주, 가곡 중창 '꽃구름 속에', '산촌', '향수', 곽은아 이화여대 교수의 가야금 연주, 국악인 박애리의 판소리 등 다양한 장르로 구성돼, 관람객에게 서원에서 감상하는 여름날 초저녁의 낭만적인 선율을 선사했다.
 

경축 음악회 '예악으로 바치는 공경'(사단법인 뷰티플 마인드 기획) ⓒ 전통플랫폼 헤리스타

특히 이날 음악회에는 퇴계 이황이 자신의 깨달음을 사람들에게 쉽게 전하기 위해 직접 한글로 작사한 '도산십이곡'이 합창과 함께 연주되어, 큰 환호를 받았다.

'한국의 서원 – 세계유산축전' 행사는 9개 서원마다 특색에 맞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병산서원 '서애 선생의 나라사랑' 서원스테이(총 6회, 회당 2박 3일), 소수서원 향사(享祀) 재연(7.4), 돈암서원 예절교육과 만인소 운동 체험(7.9~11), 무성서원 KBS <국악 한마당>(7.10), 도동서원 과거제 재연(7.11), 남계서원 한시 백일장(7.10, 7.17), 필암서원 하서 유적탐방 및 서예체험(7.19) 등이 진행되며, 자세한 일정은 세계유산축전 누리집에서 확인하면 된다.

2019년부터 세계유산축전 사업을 기획한 박정섭 문화재청 활용정책과 사무관은 "세계유산축전은 지난 5월 26일부터 '참 만남, 참 문화유산'을 슬로건으로 개발된 코리안 헤리티지 루트, 7개의 코스를 홍보하는 문화유산 방문 캠페인의 5대 특별사업 중 하나"라며 "앞으로 수원화성을 배경으로 한 '코리아 온 스테이지', 온라인에서 케이팝 스타와 함께하는 '나의 문화유산 견문록' 방영도 진행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2020 세계유산축전 - 한국의 서원' 개막식이 진행된 경북 안동이 도산서원 ⓒ 전통플랫폼 헤리스타

한편,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는 한국관광공사, 한국관광협회중앙회와 함께 '안전한 여행으로 일상의 소중함을 간직하세요'를 표어로 2020 특별 여행주간(7.1~7.19)을 실시한다.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관광객들이 생활 속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도 즐길 수 있는 비대면(언택트) 추천여행지를 공개했다. 더불어 교통 혜택, 할인 행사, 경품 증정 이벤트도 진행된다.

이 혜택과 연계해서 여름휴가로 세계유산축전 방문계획을 세우는 것도 눈여겨볼 만하다. 코로나19로 인해 일상의 소중함이 더욱 크게 느껴지는 상황에서 안전수칙을 지키며 소소한 경험을 느끼는 관광이 중요해지고 있다.

지난 6월 15일 한국관광공사가 발행한 'KTO 포커스 8호'에서 1월부터 5월까지 이동통신과 내비게이션의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코로나19 발생 이후 관광객 이동분석을 통한 관광변화 탐색 결과'를 발표했다.

리포트에 따르면 "여행지 찾기, 캠핑과 차박(車泊, 자동차에서 숙박) 등 여행 전 과정에서 언택트(Untact) 콘텐츠에 대한 선호가 두드러지고 있다"고 분석되었으며, "현실적으로 어려워진 해외여행을 대신하여, 코로나19로 지친 심신의 힐링을 위한 국내여행이 급증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언택트 시대의 여행 트렌드가 사람이 적은 장소 위주의 여행, 경관을 보는 방식의 관광으로 변화하고 있다. 이에 따라 여행지로 한적하면서도 아름다움을 감상하고 추억을 만들 수 있는 국내 세계유산을 선택하려는 문화유산관광(Cultural Heritage Tourism)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헤리티지큐레이션연구소가 발행하는 전통플랫폼 헤리스타(www.herista.com)에 함께 실립니다.
* 이창근 문화칼럼니스트, 예술경영학박사(Ph.D.) sevenck555@naver.com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新한류와 전통문화를 화두로 글쓰는 문화칼럼니스트입니다. 콘텐츠는 문화를 발현하는 메시지이면서 희망의 빛입니다. 그래서 오늘도 읽고 씁니다. 글쓰는 작가(Content Writer)로 활동하는 동시에 문화산업컨설턴트로 일하며 콘텐츠산업의 미래를 분석합니다. 문화비전의 어젠다를 발굴하고, 그 정책 대안을 제시하는 마스터플랜을 설계합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전문] "존재감 없음"... "검찰 대응 수월"... '판사 불법사찰' 문건 공개
  2. 2 윤석열 총장의 위기, 자업자득이다
  3. 3 윤석열 검찰총장님, 이런 과거가 있습니다
  4. 4 '사법농단' 알렸던 이탄희 "판사사찰, 양승태 때와 같은 일"
  5. 5 판사 출신 이수진 "위헌적 사찰문건, 윤석열 탄핵해야"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