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경주시청 감독 "폭행·폭언 안 해"... 선배 선수 "미안한 맘 없다"

[현장] 국회 문체위 출석해 고 최숙현 선수에 가혹행위 '전면 부인'

등록 2020.07.06 13:40수정 2020.07.06 13:45
22
원고료로 응원
a

고 최숙현 선수가 가해자로 지목한 김규봉 감독 고 최숙현 선수가 가해자로 지목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팀 김규봉 감독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긴급 현안질의에 나와 선수 가혹행위 및 인권침해와 관련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김 감독은 이 자리에서 선수 가혹행위 및 인권침해 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 남소연


경주시청 소속 시절 팀 내 가혹행위를 고발했다가 세상을 등진 고 최숙현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 선수에게 가혹행위를 일삼은 것으로 지목된 감독은 폭행·폭언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주장·선배 선수도 "미안한 마음이 없다"라고 말했다.

6일 문화체육부와 대한체육회 등의 현안보고로 열린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는 경주시체육회장 등과 함께 최 선수가 생전에 고소했던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팀의 김규봉 감독과 주장 장아무개 선수, 김아무개 선수가 출석했다. 최숙현 선수의 부모와 동료 선수들의 부모들도 참석했다.

[감독] "그러니까 폭행한 적 없다는 거냐?" - "네"

이용 미래통합당 의원(비례대표)은 김 감독과 장 선수를 향해 "혹시 피해자들과 또는 최숙현 선수에게 사죄드릴 생각이 있느냐"라고 물었다. 김 감독은 "어려서부터 제가 지도해왔던 아이인데. 이런 상황 발생한 데 대해, 부모 입장까지는 제가 안다고 할 수 없지만, 너무 충격적이고 가슴 아프다"라고 답했다.

이 의원이 다시 "사죄하겠느냐"라고 물었고, 김 감독이 "경찰조사를 받고 있고, 그 부분에 따라서(조사 결과에 따라서)"라고 답했다. 이 의원은 "폭행하고 폭언을 한 적이 없다는 거냐"라고 물었고 김 감독은 "제가 말씀드리는 건, 감독으로서 관리감독, 선수 폭행이 일어났던 걸 몰랐던 부분에 제 잘못을 인정하고 그 부분을 사죄드린다"라고 답했다.

이 의원이 확인 차 "관리감독 책임만 인정한다는 거냐"라고 묻자 김 감독은 "네, 그렇다"라고 답했다. "아니, 그러니까 폭행한 적이 없다는 거냐"고 이 의원이 다시 묻자 김 감독은 "네"라고 확인했다.

[주장·선배 선수] "사죄할 마음 있느냐?" - "미안한 건 없고 안타까운 마음만"
   
a

고 최숙현 선수가 가해자로 지목한 감독 주장 불러세운 이용 의원 이용 미래통합당 의원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긴급 현안질의에 참석, 고 최숙현 선수가 가해자로 지목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팀 김규봉 감독과 주장 장아무개 선수, 김아무개 선수를 불러세워 사과할 의사가 있느냐고 묻고 있다. ⓒ 남소연

 
a

고 최숙현 선수가 가해자로 지목한 감독과 주장 선수들 고 최숙현 선수가 가해자로 지목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팀 김규봉 감독(왼쪽부터)과 주장 장아무개 선수, 김아무개 선수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긴급 현안질의에 나와 가혹행위 및 인권침해와 관련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이들은 선수 가혹행위 및 인권침해 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 남소연

 
이용 의원은 주장인 장아무개 선수를 향해서도 폭행한 일이 없느냐고 다그쳤다. 장 선수는 "없다"라고 답했다. 이 의원이 "사과할 마음이 있느냐"라고 묻자 장 선수는 "(최 선수와) 같이 지내온 시간에 가슴이 아프지만 일단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라고 답했다.

이용 의원은 최 선수의 선배였던 김아무개 선수에게 "최숙현 선수와 또 다른 선수에게 폭언한 사실이 있느냐"라고 물었고 김 선수는 "그런 사실이 없다"라고 답했다.

이 의원이 다시 "사죄할 마음이 있느냐"고 물었고 김 선수는 "사죄할 것도 그런 것도 없다"라며 "폭행한 사실이 없으니 미안한 건 없고 안타까운 마음만 있다"라고 답했다.
   
a

고 최숙현 선수 유족, 문체위 방청석에서 지켜봐 고 최숙현 선수의 유족들이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긴급 현안질의에 나와, 최 선수가 가해자로 지목한 경주시청 트라이애슬론(철인3종경기)팀 김규봉 감독과 주장 장아무개 선수, 김아무개 선수의 답변을 지켜보고 있다. ⓒ 남소연

 
이용 의원은 "후배가, 제자가 사망했는데 뭐가 그렇게 당당하냐"라고 목소리를 높이자 김규봉 감독은 "당당한 게 아니다"라며 "(최 선수 사망) 그 소식 제가 제일 먼저 듣고 너무 힘들어서 그날 제가 바로 달려갔다. 당당한 게 아니다"라고 답했다.

김 감독과 선수들이 폭행·폭언을 부인할 때 최 선수의 아버지는 혀를 끌끌 차며 안타까워했다. 흥분한 이 의원은 책상을 쾅쾅 내리치며 "의원 생명을 걸고 모든 걸 다 밝히겠다"라며 "22살 어린 친구가 자살을 했다. 어머니가 알고 계시고 원통한 눈물을 흘리고 계시다. 제가 이 사건에 대해서 분명히 낱낱이 밝혀내겠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2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상근기자. 평화를 만들어 갑시다.

2014년 5월 공채 7기로 입사하여 편집부(2014.8), 오마이스타(2015.10), 기동팀(2018.1)을 거쳐 정치부 국회팀(2018.7)에 왔습니다. 정치적으로 공연을 읽고, 문화적으로 사회를 보려 합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유독 그곳에 많은 동성간 성폭력... 법원은 관대하기만
  2. 2 존재 자체로 '국보급' 물고기, 금강서 찾았다
  3. 3 1분 만에 진술 번복한 정경심 증인... "본 적 있다", "직접 본 건 아니다"
  4. 4 부메랑이 된 박근혜 말... "저도 속고 국민도 속았다"
  5. 5 "성추행 알리면 배구부 해체" 한 마디에 동료마저 등 돌렸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