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시장직 유지 은수미 "재판부에 감사, 시정에 전념하겠다"

대법원 2심 파기환송 뒤 SNS에 심경 밝혀... "염려 끼친 것 사과드린다"

등록 2020.07.09 12:46수정 2020.07.09 12:56
0
원고료로 응원

은수미 성남시장 ⓒ 박정훈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항소심에서 당선무효형을 선고받았다가 9일 대법원의 원심 파기환송으로 직은 지키게 된 은수미 성남시장이 "좌고우면하지 않고 시정에 전념하겠다"고 심경을 밝혔다.

은 시장은 9일 자신의 SNS를 통해 "파기환송 결정을 받았다, 재판부에 감사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코로나 19로 어려운 시민들께 위로와 응원을 드리는 것에만 집중해야 할 이때, 염려를 끼친 것 다시 한 번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성남시는 '사회적 거리는 넓히고 인권의 거리는 좁히며 새로운 도약의 기회로 삼는다'는 원칙 아래 시민과 함께해왔다"면서 "단 한 분의 시민도 고립되지 않도록 항상 곁에 있겠다"고 다짐했다. 

특히, "IMF를 겪고 커진 양극화가 코로나19에서 되풀이되지 않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대법원 2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은 시장의 상고심에서 벌금 300만 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재판부는 "양형에 대해 검사의 적법한 항소이유 주장이 없었음에도 원심이 1심보다 무거운 형을 선고한 것은 위법"이라고 판단했다.

이로써 당선무효 위기에 처했던 은 시장이 시장직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은 시장은 2016년 6월부터 2017년 5월까지 성남지역 조직폭력배 출신이 대표로 있는 코마트레이드 측으로부터 95차례에 걸쳐 차량 편의를 불법으로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은 은 시장에게 시장직을 유지할 수 있는 벌금 90만 원을 선고했지만, 2심은 당선 무효형인 벌금 300만 원을 선고했다.

선출직 공무원은 정치자금법 위반죄로 벌금 100만 원 이상의 형이 확정될 경우 당선 무효가 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조국이 이렇게 반격할 줄은 몰랐을 거다
  2. 2 윤석열 총장은 우선 부끄러운 줄 아십시오
  3. 3 상속세 폭탄? 이재용에게 오히려 기회다
  4. 4 '박근혜 7시간' 기자 뭐하나 했더니... 아베의 질투
  5. 5 [오마이포토] 류호정 의원 1인시위 바라보는 문재인 대통령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