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해외입국 코로나19 확진자 3명 발생

아산과 서산, 금산서 발생... 카자흐스탄 8명

등록 2020.07.13 11:46수정 2020.07.13 11:46
0
원고료로 응원

지난 11~12일 사이 아산시와 서산시, 금산군에서 해외입국 코로나19 확진자가 1명씩 발생했다. 사진은 서산시의 코로나19 확진자 이동경로 카드뉴스 ⓒ 서산시

 
충남도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예사롭지 않다.

도에 따르면 지난 11일 서산(10번), 12일 아산(20번)과 금산(6번)에서 해외입국자 3명이 나란히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산10번 환자는 부석면에 거주하는 40대 여성으로 지난 11일 필리핀에서 입국했다. 

서산시가 밝힌 서산10번 확진자의 동선은 △11일 오전 7시 4분 인천공항 입국 △11일 오후 12시 30분경 지인 차 이용 서산시보건소에서 검체채취 △감염병 검사기관인 '녹십자'에 검사 의뢰(의심 증상이 나와 판정보류) △12일 오후 12시 50분경 서산보건소에서 검체 다시 채취 △12일 오후 8시경 충남보건환경연구원 확진 판정 등이다.

10번 확진자는 1차 검사 당시 서울 지인이 동행했으며 2차 검사 때에는 서산보건소 차량을 이용했고, 현재 천안의료원으로 이송돼 치료 중이다. 접촉자 2명(지인·어머니)은 해당 지역 보건소로 이관했다.

아산시에서도 11일 해외에서 입국한 30대가 20번째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아산 20번 코로나19 확진자는 지난 11일 해외에서 입국해 12일 아산시보건소에서 검체채취(무증상)를 해 검사했으며 같은 날 양성판정을 받고, 우정공무원교육원(중부권국제1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할 예정이다. 자차를 이용해 보건소로 이동한 아산20번 확진자는 현재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산군에서는 지난 6월 29일 해외에서 입국한 후 자가격리 중 재검사를 실시한 40대가 6번째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금산6번 확진자는 지난달 30일부터 자가격리를 실시 중이었으며 격리 13일째인 12일 실시한 재검사(금산군보건소)에서 양성판정을 받아 천안의료원에 입소할 예정이다. 자가격리 중 확진자로 접촉자는 없으나 군은 추가 역학조사를 실시 중이며 가족 3명은 예방적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지난 주말 3명의 해외입국자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 발생함에 따라 해외에서 입국한 확진자는 총 27명으로 늘어났다. 카자흐스탄이 8명으로 가장 많았고, 미국과 영국이 각 5명, 우즈베키스탄 3명, 이집트·필리핀 각 2명, 멕시코·헝가리 각 1명 순이다. 도내 확진환자 185명 중 외국인은 총 16명으로 카자흐스탄 8명, 우즈베키스탄 6명(해외유입3, 지역감염3), 미국 1명, 영국 1명이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굴·바지락·게에서 나온 '하얀 물체'... 인간도 위험
  2. 2 10살 초등학생 성폭행... 스포츠계에선 흔한 일이었다
  3. 3 11~15살 학생 수백 회 강간… 이런 일 가능했던 이유
  4. 4 가사도우미에게 재판서 진 고위공직자... 추악한 사건 전말
  5. 5 농구선수로 11년 살아온 제가 '최숙현의 절규'에 답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