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박원순 성추행 장소는 시장 집무실 및 내실, 4년간 지속"

고소인 측 기자회견... "다른 부서 전보 발령 이후에도 비밀대화방 초대"

등록 2020.07.13 15:33수정 2020.07.13 21:00
63
원고료로 응원
 
a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관에서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이 열렸다.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가 박원순 시장이 고소인에게 보냈다는 비밀대화방 초대문자를 공개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고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폭력 혐의로 고소한 서울시 직원 측이 "비서직을 수행하는 4년의 기간 및 다른 부서로 발령이 난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피해를 입었다"라고 주장했다. "온·오프라인의 2차 가해 행위에 대해 추가 고소장을 제출했다"고도 말했다.

고소인의 법률대리인인 김재련 변호사(법무법인 온·세상)는 13일 오후 2시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범행 발생 장소는 시장 집무실, 그리고 시장 집무실 내 침실 등"이라며 아래와 같이 말했다. 고소인이 적용한 혐의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업무상위력추행, 통신매체이용음란, 형법상 강제추행이다.

"상세한 (범행) 방법은 말씀드리기 어렵다. 개괄적으로만 말씀드리겠다. '즐겁게 일하기 위해' 둘이 셀카를 찍자며 집무실에서 셀카 촬영 때 신체적 밀착을 했었다. 피해자 무릎에 나 있는 멍을 보고 '호 해주겠다'며 피해자의 무릎에 입술을 접촉했다. 집무실 안 내실, 즉 침실로 피해자를 불러 안아달라며 신체적 접촉을 했다. 텔레그램 비밀 대화방으로 초대해 피해자에게 지속적으로 음란한 문자를 전송하고 속옷 입은 사진을 전송하는 등 성적으로 괴롭혀왔다."

김 변호사는 고소인의 신분에 대해 "인터넷 상에서 사직한 것으로 나오는데 피해 발생 당시 및 2020년 7월 현재 공무원으로 재직 중인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일부에서 고소인이 시장 비서직을 요구했다고 이야기하는 것과 관련해선 "공무원으로 임용돼 서울시청이 아닌 다른 기관에서 근무 중이었는데 어느 날 오전 서울시청의 전화연락을 받고 그날 오후 면접을 보게 됐다"라며 "이후 비서로 근무하란 통보를 받고 4년 여 기간 동안 비서로 근무했다. 피해자는 비서직을 지원한 사실이 없다"라고 강조했다.

"피해자 휴대폰 포렌식 통해 증거 일부 수사기관에 제출"

김 변호사는 5월 12일 최초로 고소인을 상담했다고 전했다. 이후 5월 26일 2차 상담을 거쳐 5월 27일 본격적으로 법률 검토를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변호사는 "피해자가 사용한 휴대폰에 대해 경찰에 임의제출 전 사적으로 포렌식을 진행했고, 그 중 일부가 수사기관에 제출돼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피해자는 이런 지속적 피해에 대해 여러 차례 거쳐 피해를 호소했었다. 평소 알고 지내던 기자에게도 텔레그램 내용을 보여준 적이 있다"라며 "친한 친구가 이를 아직도 기억하고 있으며 동료 공무원도 전송받은 사진을 본 적이 있다. 성적 괴롭힘에 대해 비서관에게 부서를 옮겨줄 것을 요청하며 피해 사실을 언급한 적도 있다"라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박 시장이) 텔레그램 비밀대화방에 피해자를 초대한 내용"이라며 사진을 내보이기도 했다. 그는 "(비밀대화방에 초대된) 2020년 2월 6일은 피해자가 비서로 근무하지 않고 다른 부서에 전보 발령이 나 근무할 때다"라며 "가해자가 비서실에 근무하지 않는 피해자에게 텔레그램 비밀대화를 요구할 하등의 이유가 없는 시점이다. 이 자료도 경찰에 제출했다"라고 덧붙였다.

2차 가해와 관련해 김 변호사는 "저희가 7월 8일 오후 4시 30분 고소장을 접수하고 9일 오전 2시 30분까지 진술조사를 마쳤다. 그날 오후부터 가해자가 실종됐단 기사가 나왔고 이후 사망했단 보도가 나왔다"라며 "피해자에 대해 온·오프라인에서 가해지고 있는 2차 가해 행위에 대해 오늘 오전 추가 고소장을 서울지방경찰청에 접수했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김혜정 한국성폭력상담소 부소장이 대신 낭독한 피해자의 글이다.

[전문] 피해자의 글 "사과 받고 싶었습니다, 저는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 할까요" http://omn.kr/1oalm
 
a

김재련(오른쪽 두번째)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 변호사가 13일 오후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경과보고를 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댓글6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아베 정부의 이상징후... "한국의 양해가 왜 필요하죠?"
  2. 2 은마 아파트 주민의 언론 인터뷰 유감
  3. 3 폭우 이재민 80%가 이주노동자, 이유가 기막히다
  4. 4 "그럴 자격있어?" 오취리-남희석에 쏟아진 비난... 씁쓸했다
  5. 5 2억원 넘게 쏟아부었지만, 새들은 번식을 거부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