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코로나192771화

대전시, 161번 코로나19 확진자 이동 경로 공개

142번 확진자의 접촉자... 공사 현장 노동자

등록 2020.07.14 20:04수정 2020.07.15 14:49
0
원고료로 응원
대전시가 14일 오후 발생한 161번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경로를 공개했다.

대전시에 따르면 161번 확진자는 유성구 봉명동에 거주하는 60대로 공사 현장에서 일하는 노동자다. 이 확진자는 건설현장 사무소장인 142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파악됐다.

다만, 현재까지 이 확진자는 142번 확진자와 직접적인 접촉은 확인되지 않았으며, 컨테이너 내 접촉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확진자는 지난 4일부터 기침과 인후통 등의 증상이 발현되어 지난 13일 건양대병원에서 검사를 받고 14일 확진 판정됐다.

이 확진자는 지난 2~4일, 6~7일, 11일 유성구 학하동 소재 컨테이너 건설현장사무실로 출근해 근무했으며, 이 기간 학하동 별밭식당에서 점심식사를 했다.

또한 지난 6일에는 원신흥동 대가생막창을 방문했고, 이날 택시를 이용해 원신흥동에서 봉명동으로 이동했다.

이 확진자와의 밀접 접촉자는 가족 2명과 직원 3명 등 모두 5명으로 진단검사 및 자가 격리 조치됐다.
 

대전시가 공개한 161번 코로나19 확진자의 이동 경로. ⓒ 대전시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향나무는 자기를 찍는 도끼에게 향을 묻혀 준다.

AD

AD

인기기사

  1. 1 아파트 어떻게 지어지는지 알면 놀랍니다
  2. 2 "코로나19는 기획됐다"... 프랑스 뒤흔든 문제적 다큐
  3. 3 서울시, "10인 이상 집회 금지" 24일부터 사실상 3단계 실시
  4. 4 반격 나선 민주당 "주호영 부정부패 용의자같은 저주, 품격 떨어져"
  5. 5 아들은 자수 후 1년만에 자살... 만석지기 집안의 파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