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한미연합훈련 당장 중단하라" 20여 단체 긴급 성명

8월 중순 시행 예정... 부산서 남북관계 악화 우려 목소리 확산

등록 2020.07.30 14:12수정 2020.07.30 14:12
0
원고료로 응원

한미군사훈련 중단을 촉구하는 행진 모습. ⓒ 정성일



한미 당국이 다음 달 예정대로 한미연합훈련을 시행하기로 하자 시민단체의 규탄 성명이 쏟아지고 있다. 남북관계 파탄을 불러올 수 있는 군사훈련을 지금 시기 절대로 해서는 안 된다는 내용을 담았다.

한국과 미국은 다음 달 예년보다 규모를 축소한 형태로 연합훈련에 들어간다. 지난 28일 국회 국방위 전체 회의에 출석한 정경두 국방장관은 "여러 가지를 고려할 때 (훈련 시기는) 8월 중순으로 정도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정경두 국방장관 "한미연합훈련 8월 중순 실시"

정부는 훈련을 통해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을 행사 능력을 검증하는 데 주력한다는 계획이지만, 북한의 반응이 심상치 않다. 당국 차원의 공식 입장은 나오지 않았으나, 웹사이트 <우리민족끼리> <메아리> 등에선 연합훈련을 비난하는 글이 벌써 올라오기 시작했다.

"불난 집에 기름 부어선 안 돼, 중요한 건 남북합의 이행"

이러한 상황에 시민사회단체는 한반도 긴장 악화를 우려하고 있다. 겨레의길 민족광장, 부산민주항쟁기념사업회, 부산민중연대, 부산을바꾸는시민의힘민들레, 부산환경운동연합, 부울경 5.18민주유공자회, 전국공무원노동조합 부산본부, 정의당 부산시당, 포럼지식공감 등 부산지역 10여개 단체는 30일 함께 낸 긴급 성명에서 "한반도 평화를 파괴할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이들 단체는 "훈련 규모를 축소한다고 해도 남북관계 파탄은 불 보듯 뻔한 상황"이라며 "수뇌부 참수 작전을 포함한 선제공격 등을 담은 이번 훈련은 남북정상선언을 정면으로 위배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주노총 부산본부와 6·15남측위원회 부산본부, 전교조 부산지부, 부산학부모연대, 부산여성회, 평화통일센터 하나, 진보당 부산시당, 부산여성단체연합, 희망세상, 부산겨레하나 등은 단체별로 각각 성명을 발표했다.

민주노총 등은 "이번 훈련이 미국보다 우리 정부의 강한 요청에 따라 이뤄졌다는 것에서 문제의 심각성이 매우 크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지금 정부가 해야 할 일은 한미훈련에 목을 매는 것이 아니라 신 조선총독부 행세를 하는 한미워킹그룹을 해체하고 남북 간의 합의를 성실히 이행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날 릴레이 성명 발표에 참여한 단체의 수는 20여 곳에 달한다. 전위봉 부산민중연대 집행위원장은 "많은 단체가 현 상황에 문제의식을 느끼고 있어 성명에 동참하는 숫자는 더 늘어날 것 같다"고 전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유독 그곳에 많은 동성간 성폭력... 법원은 관대하기만
  2. 2 존재 자체로 '국보급' 물고기, 금강서 찾았다
  3. 3 1분 만에 진술 번복한 정경심 증인... "본 적 있다", "직접 본 건 아니다"
  4. 4 "성추행 알리면 배구부 해체" 한 마디에 동료마저 등 돌렸다
  5. 5 부산 유니클로 범일점 뜻밖의 첫손님... "NO일본"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