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맥스터 공론화는 실패했다, 통합당은 뭐했나"

5일 공론화 최종 발표 예고... 진보당 "재공론화, 졸속적이고 비민주적"

등록 2020.08.03 14:41수정 2020.08.03 14:52
1
원고료로 응원
 

진보당 울산시당은 3일 오전 11시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공론화'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박석철


산업부 재검토위원회가 경북 경주 월성핵발전소 맥스터(사용후핵연료 대용량 건식조밀저장시설) 건설 여부를 결정짓는 지역공론화 결과를 지난 7월 24일 발표한 데 이어 오는 5일 공론화 최종 결과를 발표한다.

이에 인근도시 울산시민들이 "공론화가 조작됐다"며 청와대 앞 농성을 이어가고 있다. (관련기사 : 울산·경주 시민단체 "맥스터 공론화 조작돼"... 청와대 농성)

이 가운데 그동안 탈원전을 요구해 온 진보당 울산시당이 "맥스터 공론화가 울산 시민들의 의견 수렴 없이 일방적이고 비민주적으로 강행하고 있다"며 폐기를 촉구했다.

진보당 울산시당은 3일 오전 11시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 재공론화' 관련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정부에서 수립된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의 잘못을 인정한 재공론화가 졸속적이고 비민주적, 일방적으로 진행되면서 실패했다"면서 이같이 촉구했다.

진보당 울산시당은 "재검토위원회가 5만427명이 참여해 95%가 반대한 월성원전 인근 지역 울산북구주민투표 결과에 대한 의견은 단 1%도 반영하지 않고, 경주 주민참여단 145명만을 반영했다"면서 "주민 의견을 올바르게 수렴하지 않고 제대로 공론화를 진행하지 않은 것"이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진보당은 "정부는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에 대한 공론화 실패를 인정하고 공론화 무효화를 선언하라"면서 "대통령이 책임지고 제대로 된 공론화를 진행하고 공정성 검증위원회를 구성해 철저히 진상을 조사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사용후핵연료 관리정책에 대하여 모든 자료를 투명하게 공개하고 전 국민이 함께 참여하고 소통하는 방식으로 해법을 찾는 공론화를 진행하라"고 덧붙였다.

"통합당, 탈원전 폐기 정책에만 골몰 아무 역할 안해"

이와 더불어 진보당 울산시당은 "사태가 이렇게 심각함에도 21대 국회의원 선거 공약으로 수립한 탈원전폐기 정책에만 열을 올리고 아무 역할도 하지 않는다"며 미래통합당 울산지역 국회의원들도 함께 성토했다.

진보당은 "통합당 지역 국회의원들은 북구 주민들의 목소리를 들어라"면서 "사고가 나면 북구 주민뿐만 아니라 핵폐기장 반경 30km 내에 거주하는 울산 시민 100만 명이 그 피해를 고스란히 떠안을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통합당 국회의원들은 탈원전정책 폐기 대신 핵폐기장 추가 건설사업으로 울산 시민들의 안전이 심각하게 위협받게 된 상황임을 똑바로 직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굴·바지락·게에서 나온 '하얀 물체'... 인간도 위험
  2. 2 10살 초등학생 성폭행... 스포츠계에선 흔한 일이었다
  3. 3 11~15살 학생 수백 회 강간… 이런 일 가능했던 이유
  4. 4 가사도우미에게 재판서 진 고위공직자... 추악한 사건 전말
  5. 5 농구선수로 11년 살아온 제가 '최숙현의 절규'에 답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