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예산에서 산 지 55년, 이런 물난리는 처음 본다"

폭우 침수 구역 복구 한창... "오전 7시 기준 피해 신고 142건, 인명구조 18건"

등록 2020.08.04 11:59수정 2020.08.04 11:59
0
원고료로 응원

침수되었던 도로를 청소중인 살수차 ⓒ 이재환

 

예산천 주변 침수가구에서 나온 가재 도구들. ⓒ 이재환

 
4일 충남 예산에서는 전날 폭우로 입은 피해를 복구하는 작업이 한창이었다. 살수차는 거리를 돌며 물청소 중이었고, 쓰레기차는 비에 젖어 쓸 수가 없는 가재도구를 실어 날랐다.

예산읍을 가로지르는 예산천 인근에서도 침수 피해를 입은 가옥들이 일부 확인됐다. 한 노인은 "우리 집은 그나마 물에 잠기지 않았다. 방문 앞까지만 물이 찰랑찰랑 차올랐다"며 "지대가 낮은 옆집은 침수가 돼서 피해가 크다. 비가 더 온다는 예보가 있는데 걱정이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노인은 "예산으로 시집온 지 올해로 55년째다. 내 나이가가 75세인데, 이런 물난리는 처음 본다"고 말했다.

예산은 지난 3일 폭우로 충남에서 가장 많은 누적 강수량을 기록했다. 충남도에 따르면 지난 3일부터 4일 오전 6시까지 예산의 누적 강수량 218mm이다. 누적 강수량만으로는 충남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다. 3일 일일 최대 강우량은 아산 송악 273mm, 천안 북면 267, 예산군 예산읍 217mm를 기록했다.

예산군의 경우, 예산읍의 피해가 특히 컸다. 예산 향천사 계곡 등에서 흘러나온 물은 예산상설시장 앞 도로를 순식간에 물바다로 만들었다. 집중 호우로 인해 18명의 주민이 구조되어 예산읍에 있는 윤봉길 체육관으로 대피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예산소방서 관계자는 "집중호우로 인해 피해건수가 다량 접수된 상태"라며 "이날 오전 7시 기준으로 예산소방서에는 고립, 산사태, 하천 범람 등 호우로 인한 신고건수가 총 142건이 접수됐다"며 "인명 구조는 18건에 달한다"고 전했다.
 
play

예산읍 침수 제보영상 ⓒ 이재환

 
 

물이 많이 빠진 예산천 ⓒ 이재환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블로그 미주알고주알( http://fan73.sisain.co.kr/ ) 운영자. 필명 전설.

AD

AD

인기기사

  1. 1 굴·바지락·게에서 나온 '하얀 물체'... 인간도 위험
  2. 2 10살 초등학생 성폭행... 스포츠계에선 흔한 일이었다
  3. 3 11~15살 학생 수백 회 강간… 이런 일 가능했던 이유
  4. 4 가사도우미에게 재판서 진 고위공직자... 추악한 사건 전말
  5. 5 농구선수로 11년 살아온 제가 '최숙현의 절규'에 답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