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 13번째 확진자 발생… 해외 입국 내국인

등록 2020.08.05 11:20수정 2020.08.05 11:20
0
원고료로 응원

ⓒ 바른지역언론연대


우즈베키스탄에서 입국한 50대 남자(양산 13번, 경남166번)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동면에 사는 김아무개(58)씨는 김해에서 기계설비업을 하는 개인사업자로, 지난달 13일부터 한 달간 우즈베키스탄에서 체류했다. 지난 4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광명역에서 KTX를 타고 12시 18분에 울산역에 도착, 양산시보건소에서 검사 후 개인 차량을 이용해 자택으로 이동했다. 다음 날인 5일 오전 8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곧바로 마산의료원으로 이송됐다.

김씨는 입국 당시와 양성 판정을 받은 현재까지 별다른 증상이 없는 상태다. 함께 거주 중인 아내와 딸은 코로나19 검사 후 자가격리됐다.

한편, 지난 6월 28일 확진 판정을 받은 키르기스스탄 국적의 양산 8번 이후 해외입국자 확진자만 연달아 6명 발생하면서 해외유입 감염에 대한 우려도 커지고 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양산시민신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지역언론연대는 전국 34개 시군구 지역에서 발행되는 풀뿌리 언론 연대모임입니다. 바른 언론을 통한 지방자치, 분권 강화, 지역문화 창달을 목적으로 활동합니다. 소속사 보기 http://www.bjynews.com/

AD

AD

인기기사

  1. 1 굴·바지락·게에서 나온 '하얀 물체'... 인간도 위험
  2. 2 10살 초등학생 성폭행... 스포츠계에선 흔한 일이었다
  3. 3 11~15살 학생 수백 회 강간… 이런 일 가능했던 이유
  4. 4 가사도우미에게 재판서 진 고위공직자... 추악한 사건 전말
  5. 5 농구선수로 11년 살아온 제가 '최숙현의 절규'에 답합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