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여당, 전공의 파업에 "매우 유감, 대화로 풀자"

이해찬 "정부는 대화 준비돼"... 김태년 "국민 건강 위협하는 집단행동, 매우 유감"

등록 2020.08.07 11:10수정 2020.08.07 11:10
4
원고료로 응원
a

마이크 잡은 김태년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왼쪽은 이해찬 대표. ⓒ 남소연

정부의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 계획에 반대하는 인턴·레지던트 등 전공의들의 파업과 관련해 여당은 7일 유감을 표명하면서도 "대화로 함께 문제를 풀자"라고 제안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 사태가 계속되고 있고 수해까지 입은 상황에서 의사회의 파업이 예고돼 우려가 매우 크다"라며 "정부와 대화로 문제를 풀자"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한시적으로 의대 정원을 확충하고 공공 의대를 추진한 것은 지역 의료 역량과 인력 불균형을 해소하기 위한 것"이라며 "정부는 전공의 및 의사협회와 충분히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 의사들의 요구사항을 들어보니 정부와 논의를 통해 충분히 해결 가능한 부분도 있고 상호 오해도 있는 것 같다"라고 짚었다. 이 대표는 "아울러 정부도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대체 인력을 확보하고 환자 진료에 차질이 없도록 해주길 바란다"라고도 당부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공공 의대 설립 등 의료 공공성을 강화하는 정책에 의료계가 집단행동을 통해 반대하는 건 매우 유감"이라며 보다 강한 입장을 보였다.

김 원내대표는 "코로나가 계속 되고 전국이 집중 호우 피해가 심각한 상황에서 응급실·중환자실·수술실 등 필수 의료 분야 전공의까지 집단 휴진에 참여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라며 "파업을 중단하고 대화에 참여해달라"라고 촉구했다. 그는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는 의료계의 집단행동은 국민의 공감 얻을 수 없다"라며 "때로는 사회적 존경과 명예가 어떤 가치보다 소중할 수 있다"라고도 꼬집었다.

그러면서 "민주당과 정부도 의대 정원 확대가 지역 의료 인력 확충 등 보건 의료 체계의 모든 문제를 해결할 만능 처방이라 보지 않는다"라며 "의료 전달 체계, 의료수가, 전공의들의 열악한 근로 조건 등 여러 과제를 의료계와 협의해 대책을 마련하겠다"라고도 덧붙였다.

정부·여당의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설립 등 공공의료 확충 계획에 의사 단체들은 반발하고 있다. 전문의 자격을 얻기 위해 대학병원 등에서 수련 과정에 있는 전공의들은 7일 오전 7시부터 다음날(8일) 오전 7시까지 만 하루동안 집단 휴진을 하고 서울 여의도에서 집회를 열 계획이다. 대한의사협회는 오는 14일 파업을 예고한 상태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영동에서 사라진 '박덕흠 사퇴 요구 현수막'... 누가?
  2. 2 '입학만 해준다면'... 아이폰 뿌리는 대학, 영업사원 된 교수
  3. 3 쌀 나눠줬다고 살해된 경주시민들... 참혹한 사건
  4. 4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낙연 - 이재명 1.1%p차 초접전... 홍준표 4위
  5. 5 '왜 자꾸 수유리로 불러요?'... 푸대접 속상했던 주민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