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전국 폭우 피해에 민주당 "전당대회 선거운동 중단"

남부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추경 편성 요청... 설훈 "4대강 예찬론은 허위"

등록 2020.08.10 11:10수정 2020.08.10 11:11
0
원고료로 응원
a

입장하는 이해찬-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입장하고 있다. ⓒ 남소연


전국적인 폭우로 수해 상황이 심화되자 더불어민주당이 진행 중인 당대표·최고위원 선거 운동을 중단하겠다고 10일 밝혔다. 주말 사이 피해가 늘어난 남부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추가 선포도 정부에 공식 요청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7일 중부지역 7개 시·군에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했지만 주말 동안 남부 지역의 피해가 커진 만큼 남부 지역도 조속히 피해재난지역으로 지정되게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피해복구를 위해 필요한 제반사항에 관해 긴급하게 고위 당정협의를 갖도록 하겠다"라며 "당정이 가능한 빠른 시일 내에 피해복구를 위한 예비비 지출이나 추가경정예산안 편성도 논의하겠다"라고 했다. 

이 대표는 "지금은 총력을 다해 수해 복구에 전념할 때"라며 "당 전당대회 일정도 수해 복구 작업에 지장이 되지 않도록 일정을 조정하겠다"고도 했다. 이미 지난 8~9일 열리기로 했던 호남 전당대회 일정을 연기한 민주당은 수해 상황을 감안해 오는 14·16일 예정된 충청권 일정도 연기하기로 했다. 회의 뒤 송갑석 민주당 대변인은  "수해 문제가 가장 중요하기 때문에 당대표·최고위원 후보자들의 선거운동을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다만 8월 29일에 열리는 전당대회는 "날짜 변동 가능성이 거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광주·전남·경남에 대해서도 신속한 피해조사를 통해 특별재난지역 추가 지정을 요청한다"라고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원내에도 재난상황실을 설치해 상황을 점검하고 대책을 마련하겠다"라며 "수해 극복을 위해 당 소속 의원 전원이 휴가를 반납하겠다"고도 전했다.

설훈 "4대강 예찬론? 허위 정보다"

한편, 설훈 최고위원은 정진석 미래통합당 의원(충남 공주시부여군청양군) 등 통합당 일각에서 "4대강 사업이 없었으면 이번에 어쩔 뻔 했냐"고 강변한 데 대해 "통합당이 산사태와 홍수로 삶의 터전을 잃고 가슴을 쓸어 내리는 국민들 앞에서 4대강 예찬론을 펴고, 허위 정보를 확대재생산해 수해마저 정쟁의 수단으로 삼고 있다"라고 비판했다.

설 최고위원은 "통합당의 4대강 예찬론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명박 정부는 홍수와 가뭄을 예방한다며 22조를 들여 4대강을 추진했지만 이미 2013년과 2018년 감사원 감사를 통해 홍수 예방 사업이 아닌 한반도 대운하 사업의 재추진을 위한 사전 작업 성격이 크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했다.

이어 "만약 그 22조 예산으로 지류와 지천을 정비했다면 홍수로 인한 인명·재산 피해를 상당히 줄일 수 있었을 것"이라며 "낙동강 강둑이 터진 것도 4대강 사업으로 건설한 보가 물 흐름을 방해해 수위가 높아진 때문이라고 전문가들은 추정한다"라고 꼬집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유독 그곳에 많은 동성간 성폭력... 법원은 관대하기만
  2. 2 존재 자체로 '국보급' 물고기, 금강서 찾았다
  3. 3 1분 만에 진술 번복한 정경심 증인... "본 적 있다", "직접 본 건 아니다"
  4. 4 부메랑이 된 박근혜 말... "저도 속고 국민도 속았다"
  5. 5 "성추행 알리면 배구부 해체" 한 마디에 동료마저 등 돌렸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