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25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고양시 90번 확진자 접촉자, 자가격리 중 확진

등록 2020.08.10 18:20수정 2020.08.10 18:20
0
원고료로 응원
충남 아산시에서 25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충남도에서는 8월 들어 5번째고, 아산시는 2번째다. 

충남도와 아산시에 따르면 고양시 90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 중이던 50대 A씨(내국인)가 10일 양성판정을 받았다.

지난 7일 고양시 90번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된 A씨는 아산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이 나왔다.

그러나 자가격리 도중 9일 발열과 두통 등의 증상이 나타나 아산시보건소에서 다시 검체 채취를 해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한 결과 10일 양성 판정을  받았고, 같은 날 천안의료원에 입원했다.

방역당국은 자택 등에 대한 긴급 방역을 완료했으며 자가격리 중 확진으로 접촉자는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8일과 10일 24번과 25번 확진자가 연달아 발생한 아산시는 추가역학 조사에 만전을 기하는 등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

이로서 충남도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95명으로 늘어났으며 10일 현재 총 6명(천안1·아산3·당진1·논산1)의 환자가 입원 치료 중이다. 

월별로는 ▲2월(2.21~) 63명 ▲3월 68명 ▲4월 12명 ▲5월 3명 ▲6월 23명 ▲7월 21명 ▲8월(10일 현재) 5명을 기록했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충청뉴스라인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지역 소식을 생생하게 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전달해 언론의 중앙화를 막아보고 싶은 마음에 문을 두드립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유독 그곳에 많은 동성간 성폭력... 법원은 관대하기만
  2. 2 존재 자체로 '국보급' 물고기, 금강서 찾았다
  3. 3 1분 만에 진술 번복한 정경심 증인... "본 적 있다", "직접 본 건 아니다"
  4. 4 부메랑이 된 박근혜 말... "저도 속고 국민도 속았다"
  5. 5 "성추행 알리면 배구부 해체" 한 마디에 동료마저 등 돌렸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