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수해지역 간 이낙연 "4대강? 일의 순서 잘못된 건 틀림없다"

'홍수 예방 효과' 둘러싼 정치권 공방에... "계단 물청소를 아래서부터 한 꼴"

등록 2020.08.11 12:03수정 2020.08.11 12:03
2
원고료로 응원
a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당대표 후보가 11일 충북 음성군 대야리에서 수해 복구 봉사활동을 하기 전 주민들에게 격려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종로)이 11일 이명박 정부 4대강 사업의 홍수 예방 효과를 둘러싼 정치권 공방과 관련해 "잘한 거냐 못한 거냐에 대한 논쟁이 있지만 적어도 일의 순서는 잘못됐음이 틀림 없다"라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충북 음성군 삼성면 대야리 호우 피해지역을 방문한 자리에서 "과거 4대강 보 설치는 소하천이나 소천은 그대로 두고 그 밑에서만 이뤄졌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의원은 "이는 마치 계단 물 청소를 하는데 아래쪽부터 하면서 올라가는 것과 똑같은 것"이라며 "(이렇게 하면) 해도 해도 끝이 없다"라고 했다. 이어 "전국의 소하천과 소천은 논바닥보다 높아 비만 오면 하천에서 물이 넘어간다"라며 "(4대강 보 설치도)위에서부터 했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라고 했다.

앞서 정진석 미래통합당 의원(충남 공주시부여군청양군) 등 통합당 일각에선 "4대강 사업이 없었으면 이번(홍수)에 어쩔 뻔 했냐"고 강변하며 4대강 사업의 홍수 예방 효과를 주장하고 나섰다. 이에 설훈 민주당 최고위원은 "허위 정보"라며 "낙동강 강둑이 터진 가장 큰 이유는 4대강으로 건설한 보가 물의 흐름을 방해해 수위가 높아지면서 강둑이 못 견딜 정도로 수압이 올랐기 때문"이라고 반박했다.

논란이 확산되자 문재인 대통령도 전날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4대강 보가 홍수 조절에 얼마나 기여하는지 실증·분석할 기회"라며 "댐의 관리와 4대강 보의 영향에 대해서도 전문가와 함께 깊이 있는 조사와 평가를 당부한다"고 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AD

AD

인기기사

  1. 1 영동에서 사라진 '박덕흠 사퇴 요구 현수막'... 누가?
  2. 2 '입학만 해준다면'... 아이폰 뿌리는 대학, 영업사원 된 교수
  3. 3 쌀 나눠줬다고 살해된 경주시민들... 참혹한 사건
  4. 4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낙연 - 이재명 1.1%p차 초접전... 홍준표 4위
  5. 5 '왜 자꾸 수유리로 불러요?'... 푸대접 속상했던 주민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