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잊지 못할, 강정에서의 뜨거운 날들

[강정평화센터 새로짓기 ④] 새로 지어질 강정 평화센터에서 이어질 이야기들을 그리며

등록 2020.09.17 18:23수정 2020.09.17 18:24
0
원고료로 응원
2020년, 강정마을 평화운동의 상징이었던 강정 평화센터가 안타깝게도 사라졌습니다. 지난 10년 강정 평화센터의 기억들 그리고 평화센터를 새로 지으려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연재합니다.[기자말]
a

강정포구의 갈매기떼. 어떤 갈매기는 날고 있고, 어떤 갈매기는 졸고 있고, 어떤 갈매기는 물질을 하고 있다. 이처럼 강정마을도 많은 이들이 각자 선 자리에서 평화를 지키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해왔기 때문에 지금까지 올 수 있었을 것이다. ⓒ 이주빈

2012년, 민항과 군항의 공존을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한다는 민군복합형관광미항의 주요한 잣대였던 15만 톤 크루즈 입출항 검증은 국무총리실 주관으로 진행되며 온갖 꼼수와 속임수를 썼음에도 설계오류로 판명 났다.

국회의 권고사항이기도 했던 이 사안이 기술검증위원회를 통해 부적합 판정이 나자 강정마을 주민과 시민사회는 물론 제주도 의회까지 나서 공사중단을 촉구했다. 그러나 해군과 정부는 천혜의 자연경관이던 구럼비 바위 해변을 신속하게 파괴하며 제주해군기지 공사를 밀어붙였다. 

최소한의 수중 환경오염 저감장치인 오탁방지막조차 제대로 설치하지 않은 채 강행된 제주해군기지 공사는 불법과 탈법, 그 자체였다. 그러나 그들의 행위는 육지에서까지 동원된 경찰의 비호를 받았다. 2013년 당시 장하나 민주당 의원실이 제주지방경찰청으로부터 입수한 '제주해군기지 경찰력 배치 현황'에 따르면 2011년 8월부터 2013년 8월까지 2년의 기간 동안 강정마을에 배치된 경찰력은 2241개 중대 20만 2620명에 달했다. (관련기사: '재판 거래'와 2012년 7월의 강정, 그리고 2013년 10월의 밀양 http://omn.kr/rlgt)  
  
a

2012년 3월 9일 오전 제주도 서귀포시 강정마을 해군기지 공사 현장 앞에서 해군기지 건설을 반대하는 목사와 신부, 활동가들이 공사현장 기습 점거시위를 벌이다가 경찰들에게 강제연행되자, 마을주민과 평화활동가들이 강제연행을 규탄하며 호송차량의 이동을 막고 있다. ⓒ 유성호

  
a

2012년 3월 8일 오전 제주도 서귀포시 강정마을 해군기지 정문 앞에서 마을 주민들과 시민사회단체 활동가들이 해군기지 건설을 중단하기 위해 건설현장 진입을 시도하던 중 경찰들과의 충돌이 벌어지자, 문정현(왼쪽), 문규현(오른쪽) 신부가 이에 항의하며 경찰들과 대치를 벌이고 있다. ⓒ 유성호

   
a

2012년 3월 8일 오전 제주도 서귀포시 강정마을 해군기지 정문 앞에서 마을 주민들과 시민사회단체 활동가들이 해군기지 건설을 중단하기 위해 건설현장 진입을 시도하던 중 강정마을에서 영상을 찍는 활동가 임호영씨가 경찰들에게 사지가 들린채 강제연행되고 있다. ⓒ 유성호

 
공사가 강행되며 끊임없이 저질러지는 불법과 탈법 그리고 거대한 공권력에 맞서는 강정마을 주민들과 평화활동가들의 유일한 저항의 방법은 서로의 여린 팔을 붙잡고 제주해군기지 사업단 앞의 뜨거운 아스팔트 위에 앉는 것이었다. 파괴된 구럼비 해변을 시멘트로 메우기 위해 끝도 없이 밀려오는 레미콘 차량을 잠시라도 멈출 수 있기를, 조금이라도 공사가 늦춰질 수 있기를 바라며. 

하루에도 몇 번씩, 몇 배나 많은 경찰과 용역에 끌려 나오고 또다시 앉고를 반복했다. 여러 명의 경찰에게 끌려 나오는 과정에서 때론 목이 졸리고, 팔다리가 꺾이고, 아스팔트 위에 내동댕이쳐지고, 그때 그곳의 사람들의 몸엔 매일 푸른 멍과 생채기가 새겨졌다. (작년 7월 민갑룡 경찰청장은 제주해군기지 건설과정에서 발생한 인권침해에 대해 공식 사과하고 제도개선에 나설 것을 약속했다. 7년 만에 이루어진 사과였지만, 그때 현장에서 아귀처럼 달려들던 경찰들, 그리고 그 지휘자들에 대한 처벌은 없었다.)

고단한 하루가 끝나면 해 질 무렵에 사람들은 강정마을 삼거리의 평화센터에 모였다. 30여 명 남짓 앉으면 꽉 차는 그 공간은 처음 강정마을을 찾은 사람들과 인사를 나누는 공간이었고, 하루 있었던 현장의 상황을 공유하는 공간이었고, 힘겨운 서로의 하루를 이야기하는 공간이었다. 

제주해군기지는 만들어졌지만, 평화센터에는 여전히 사람들이 있었다. 늘 작은 모임들이 있었고, 우리 사회 다른 곳의 아픔들이 전시되기도 하고, 연대하러 오는 사람들이 강정마을의 이야기를 듣기도 했다. 

지난 5월 평화센터는 사라졌지만, 새로운 평화센터를 만들려는 노력이 시작되었다. 새로 지어지는 평화센터에서 여전히 남은 이야기들과 여전히 나눌 이야기들이 이어질 수 있기를 바란다. 
 

강정마을 평화센터 ⓒ 정택용

 
'강정 평화센터 새로짓기' 텀블벅 프로젝트 밀어주기: https://www.tumblbug.com/gangjung_peace_center

[기획/ 강정평화센터 새로짓기]
① 2020년, 강정마을 평화센터가 사라졌습니다 http://omn.kr/1ol44
② 강정해군기지와 함께 마을은 빠르게 변했다 http://omn.kr/1on65
③ 제주, '군사기지'의 섬이 되다 http://omn.kr/1ov59
덧붙이는 글 글쓴이 박석진은 제주해군기지 전국대책회의 활동가입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참여연대는 정부, 특정 정치세력, 기업에 정치적 재정적으로 종속되지 않고 독립적으로 활동합니다. 2004년부터 유엔경제사회이사회(ECOSOC) 특별협의지위를 부여받아 유엔의 공식적인 시민사회 파트너로 활동하는 비영리민간단체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노골적 감찰 불응, 윤석열 발등 찍을라
  2. 2 대검 감찰부, '판사 불법사찰' 의혹 대검 압수수색
  3. 3 윤석열 총장의 위기, 자업자득이다
  4. 4 [전문] "존재감 없음"... "검찰 대응 수월"... '판사 불법사찰' 문건 공개
  5. 5 현직 판사 "검찰총장이 국민 아닌 조직에 충성... 판사들은 바보인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