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인천 명물 '무지개문' 보고, 영화 나온 그 카페 가볼까

그 돌문은 여전히 그 자리에, 인천 홍예문과 카페길

등록 2020.09.22 09:26수정 2020.09.22 14:32
2
원고료로 응원

예스러움을 지닌채 가을볕 받으며 홍예문을 둘러싼 한적함... ⓒ 이현숙

가을은 하늘에서 온다더니 며칠 전부터 부쩍 높고 푸르다. 바람도 제법 서늘해지고 창밖 숲에 내리는 볕도 달라졌다. 따사롭게 쏟아지는 가을볕 속으로 어디든 내달리고 싶은 날씨다. 그렇다고 해서 어디든 무턱대고 나설 시기가 아니기에 신중할 필요가 있다. 이럴 때 한나절쯤 다녀올 수 있는 나들이 장소로 인천이 있다.
    
서울에서 냅다 달리면 출발지에 따라 자동차로 한 시간 안팎이면 도착할 수 있는 곳. 그곳엔 바다가 있고, 아주 오래된 가게들이 있고, 한때 번창했던 원도심이 묵묵히 자리를 지키고 있다. 그리고 우리가 잊지 못할 역사적 사실들이 긴 시간 속에 자리 잡고 간간이 우리를 일깨운다. 기분 내킬 때 이웃 동네 마실 가듯 훌쩍 다녀올 수 있는 편안한 인천이 서울 가까이에 있어서 참 다행이다.    

국민들의 피땀으로 만들어진 홍예문
 

인천을 향해 달리다... ⓒ 이현숙

인천 중구의 중심지는 신포동을 중심으로 인천의 정체성을 가장 많이 보여주던 곳이었다. 특히 '신포동'은 대표적인 중심가였는데 '시내 나갈까' 하면 신포동으로 가자는 말이었다. 오래전 내가 인천에 살던 시절엔 로데오 거리라 불리며 번쩍거리던 거리와 첨단의 가게들로 번화하던 곳이었는데 이제는 세월의 흐름에 따라 많이 달라져 있다.

하지만 여전히 유서 깊은 가게들이 자리를 지키고 있어서 옛 기분을 느낄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그뿐 아니라 발걸음 옮길 때마다 우리의 역사적 흔적들이 군데군데 눈에 들어온다.   

신포동 쪽에서 인성여고를 지나 전동으로 넘어가는 경계에 위치한 홍예문. 아치형의 돌문이 전해주는 옛 시간의 이야기들이 거기 있다. 을사늑약으로 일본에게 외교권을 빼앗긴 시절에 만들어진 홍예문은 윗부분이 무지개 모양으로 둥글다. 그래서 한자의 무지개 '홍'과 무지개 '예'자를 써서 홍예문, 또는 무지개 문이라고 불린다.     

사실 일본인들은 구멍 '혈'에 문 '문'자로 '혈문(穴門)'이라 불렀다. 자기들의 편리와 이익을 위해 산허리를 잘라 구멍을 뚫은 자들과는 달리 인천 시민들은 자연스럽게 보이는 모습대로 무지개문이라고 칭했고 지금껏 홍예문은 무지개문으로도 불린다.  
1900년대 초 일본인들은 그들이 많이 거주하던 이곳에 지름길을 만들기 위해 응봉산 마루턱을 무지막지하게 폭파했다. 1905년 일본 공병대가 착공, 중국의 석수장이를 불렀고 부족한 시공 비용과 힘든 노동은 조선인들의 몫이었다. 마름모 모양의 화강암이 나란하게 잇대어진 석축을 보면서 힘들게 돌을 쪼아야 했던 우리 조선인들의 고된 모습이 겹쳐져 아픈 역사 속의 시간을 되새겨 보게 된다.

결국 우리 국민들의 피땀으로 3년 만에 홍예문이 만들어졌다. 화강암 석축의 높이 약 13m에 7m 정도의 폭으로 만들어낸 석문(石門)이다. 112년 전에  일본인들의 편리한 물자 소송과 일상의 이득을 도모하기 위해 만들어진 문이었다.  
  

소박한 안내 표시가 비로소 의미를 알려준다. ⓒ 이현숙

그리고 시간이 흘러 광복 후엔 시민들에게 유용한 공간이 되었다. 양옆으로 고급 주택들이 들어서기 시작했고 젊은 연인들의 멋진 데이트 코스로 알려지기 시작했다. 또한 석문 위로는 영화 광고판이나 추세에 따른 표어나 포스터가 붙어있었고 학생들의 흑백 졸업 앨범 사진을 찍던 포인트이기도 했다.     

지금은 많이 낡은 분위기다. 오랜 시간의 흔적이 가득하다. 그래서인지 요즘은 영화나 드라마 촬영지로 활용되기도 하고 외부인들이 찾아드는 명물이 되었다.  
     

홍예문 위에 올라 멀리 인천항, 탁 트인 시내를 내려다보는 시간 여행. ⓒ 이현숙

터널은 자동차 한 대가 지날 정도의 폭이어서 돌문 앞에 다가가면 서행하면서 건너편의 자동차에게 양보하는 모습을 보게 된다. 지나가던 사람들도 석축 아래 바짝 붙어 서서 상대의 통행을 배려하는 걸 본다. 사람이든 자동차든 먼저 배려가 있어야만 통과할 수 있는 조붓한 터널이다.       

홍예문 양 옆으로 난 오른편 돌계단을 천천히 올라본다. 담쟁이덩굴이 늘어진 화강암 석축에 세월의 더께가 묻어있다. 돌 틈으로 풀이 솟은 돌계단 언덕길을 걸어서 석문 위로 올라서면 탁 트인 풍광에 멀리 인천항이 내려다 보인다.

반대편으로 돌아서서 내려다보면 멀찍이 제물포 고등학교, 바로 앞에 알록달록한 스페인 식당, 철학관이나 신당, 그리고 중화요릿집이 보인다. 옆으로는 자유공원과 송월동 벽화마을로도 이어진다. 마음 내키는대로 찾아가 볼 곳들이 주변에 있다.

담쟁이로 뒤덮인 담장, 향긋한 커피 내음 
 

한낮을 고요함을 누릴 수 있는 분위기 있는 이쁜 찻집들, 운치있다. ⓒ 이현숙

맞은편 계단을 이용해서 돌아내려 오면서 몇 군데 예쁜 카페가 눈에 들어온다.
구조가 독특한 적산 가옥의 공정무역 찻집과 브런치 카페, 담쟁이로 담을 뒤덮힌 'HISTORY'(히스토리)라는 간판이 반쯤 보인다. 고대사를 전공한 주인장이 역사적 의미가 있는 동네에서 소통의 공간을 마련했다고 전한다.

카페 '히스토리'는 영화 <남자사용설명서>, 드라마 <기억>, <부탁해요, 캡틴> 등을 촬영했던 곳으로 알려져 있다. 가만히 한 발 내밀어 보니 조용하다. 좁은 마당의 초록 식물들과 오밀조밀 피어난 꽃들이 가을볕에 반짝인다.

커피 내음을 뒤로하고 나오니 역시 담쟁이로 온통 담을 감싼 전통 찻집 두 곳이 연달아 이어진다. 비탈길 따라 비밀의 정원처럼 겹겹의 식물에 가려진 독특한 찻집 외관이 멋스럽다. 이 부근을 홍예문 카페길이라 불리기도 하는데 담쟁이로 뒤덮인 담장 따라 계절마다 운치가 넘치는 덕분에 제법 핫한 곳이다.   
       

백년이 넘는 시간을 그 자리에서 지켜낸 석문, 우리가 기억해야 할 역사이기도 하다.(뒷편에서 본 홍예문) ⓒ 이현숙

도심에서 이렇게 시대적인 옛 맛을 간직한 채 수수한 멋스러움을 풍기는 곳이 있다니 반갑다. 그 고갯마루에 우리가 기억해야 할 역사가 있지만 이제는 잘 보존하여 어느덧 우리들만의 문화공간이 되고 있었다.    

지금은 코로나 바이러스의 여파인지 온 동네가 숨죽인 듯 고요하다. 이렇듯 예측할 수 없이 변해가는 세상에 그 돌문만은 그 자리를 여전히 지켜내고 있었다. 이럴 때 부쩍 조용해진 옛길을 호젓하게 돌아보는 시간을 누려보는 고즈넉한 한나절, 의미 있다. 멀리 가지 않아도...   
 

노부부가 직접 만들어 주는 50년 전통의 옛 과자를 맛 볼수 있는 즐거움. ⓒ 이현숙

*홍예문(虹例門)
: 인천광역시 중구 송학동 20번지 외 4필지 / 인천 유형문화재 제49호  (입구 옆에 공영주차장이 있다.)

*잠깐 들를만한 곳
: 집으로 돌아올 땐 동인천역 맞은편의 가게에 들러서 과자 한 봉지 사 오는 즐거움을 빠뜨릴 수 없다. 50년 넘도록 두 노부부가 지켜온 즉석 생과자집 '인천당'은 노포(老鋪)라 불리는 아주 오래된 가게다. '센베이'라고 하는 전병과자가 종류별로 진열되어 있다. 만주, 생강과자, 밤빵 등 어릴 적 추억을 소환하는 맛이 가득하다.
덧붙이는 글 타 매체에도 실립니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AD

AD

인기기사

  1. 1 "왜 진중권을 두둔하세요?" 제자의 당황스러운 공격
  2. 2 연예인과 정치인이 무조건 찾는다는 사찰, 부산에 이런 곳이
  3. 3 부하에게 살해당한 연대장
  4. 4 "고소하니 합의하자고..." 어느 날 사라진 유튜버, 망가진 그의 삶
  5. 5 한국은 되고 유럽은 안 되는 이유, '가디언'의 적나라한 지적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