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문 대통령 "충격적 사건, 북한은 책임있는 답변과 조치 취해야"

[어업지도 공무원 피살사건] "매우 유감스럽다"... 군 경계태세 강화 등 지시

등록 2020.09.24 18:28수정 2020.09.24 18:28
0
원고료로 응원
a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2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영상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는 모습. ⓒ 연합뉴스


북한이 우리 측 어업지도 공무원을 사살 후 시신을 훼손한 사건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측의 책임있는 답변과 조치를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24일 오후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 결과와 정부 대책을 보고받았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보고를 받은 이후 "충격적인 사건으로 매우 유감스럽다. 어떤 이유로도 용납될 수 없다"라며 "북한 당국은 책임있는 답변과 조치를 취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군은 경계태세를 더욱 강화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만반의 태세를 갖추라"라고 지시했다.
 
a

북한군에 의해 피살당한 어업지도 공무원이 탑승했던 어업지도선 무궁화 10호. ⓒ 연합뉴스=서해어업관리단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23일)까지 총 한 차례의 서면보고와 두 차례의 대면보고를 받았다.

어업지도 공무원이 해상에서 추락한 사고가 발생한 22일에는 서면보고를, 관계장관회의가 열린 직후인 23일과 국방부의 실종사건 분석결과를 보고받은 24일에는 노영민 실장과 서훈 실장으로부터 대면보고를 받았다.   

문 대통령은 두 차례의 대면보고를 받는 과정에서 정확한 사실관계 파악을 주문하면서 "만약 첩보내용이 사실로 밝혀지면 국민이 분노할 일이다. NSC 상임위원회를 소집해 정부 입장을 정리하고, 현재까지 밝혀진 내용을 국민들에게 발표하라"라고 지시했다.

이에 따라 이날 NSC 상임위원회가 열렸고, 북한에 진상규명과 책임자 엄중 처벌, 반인륜적 행위 사과, 재발방지를 위한 분명한 조치 등을 요구하는 정부 성명을 발표했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 "실종 공무원 사살 후 화장, 사실이면 국민이 분노할 일"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1970년 전남 강진 출생. 조대부고-고려대 국문과. 월간 <사회평론 길>과 <말>거쳐 현재 <오마이뉴스> 기자. 한국인터넷기자상과 한국기자협회 이달의 기자상(2회) 수상. 저서 : <검사와 스폰서><시민을 고소하는 나라><한 조각의 진실><표창원, 보수의 품격><대한민국 진보 어디로 가는가><국세청은 정의로운가><나의 MB 재산 답사기>

AD

AD

인기기사

  1. 1 "왜 진중권을 두둔하세요?" 제자의 당황스러운 공격
  2. 2 연예인과 정치인이 무조건 찾는다는 사찰, 부산에 이런 곳이
  3. 3 부하에게 살해당한 연대장
  4. 4 "고소하니 합의하자고..." 어느 날 사라진 유튜버, 망가진 그의 삶
  5. 5 한국은 되고 유럽은 안 되는 이유, '가디언'의 적나라한 지적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