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민 76.8% "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유지해야"

1000명 대상 여론조사... 3단계로 격상 의견도 14.9%, 부산시 대응은 긍정적 평가

등록 2020.09.29 10:59수정 2020.09.29 12:23
1
원고료로 응원
a

부산시청 ⓒ 김보성


  
부산시민 10명 중 7명은 코로나19 상황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계속 유지해야 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부산시가 지난 15일부터 18일까지 부산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대응상황 및 시정만족도' 조사를 한 결과를 보면 '사회적 거리두기'의 필요성에 공감한 시민이 절대 다수였다. 2단계 유지가 필요하다고 응답한 비율이 76.8%에 달했고, 3단계로 격상해야 한다는 의견도 14.9%로 확인됐다. 반면 사회적 거리두기 상황을 1단계로 완화해야 한다고 답한 경우는 8.3%에 불과했다.

방역수칙 준수 여부에 대해서는 응답자 85.1%가 '잘 지키는 편'이라고 밝혔다. 감염전파가 계속 이어지자 모임을 하지 않거나, 다중이용시설 이용을 자제하는 경우가 다수였다. 본인 스스로 방역수칙을 잘 지키느냐"는 중복선택 가능 질문에 '불필요한 외출·모임은 연기나 취소(96.0%)', '밀집·밀폐·밀접장소 가지 않기(95.6%)', '실내에서도 마스크 착용(91.0%)' 등을 선택했다. 다만 '사람 간 2m 거리두기(84.9%)'의 비율은 상대적으로 낮게 나타났다.

부산시의 코로나19 대응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이번 조사에 참여한 76.7%의 응답자는 "시가 잘하고 있다"고 답했다. 다른 시도에 비해 부산이 안전하다고 답한 사례도 51.4%로 확인됐다.

시민들은 지하철 마스크 판매나 미착용자 탑승거부 등 대중교통 방역(93.4%), 해수욕장 조기폐장(92.3%), 마스크 착용 의무화 행정명령(90.3%), SNS 등 정보제공(83.6%), 거리두기 조기격상 선제 대응(83.6%) 등을 지지하는 코로나19 정책으로 꼽았다.

부산지역의 29일 오전 10시 현재 코로나19 환자는 1명이 추가돼 누계 411명이다. 대구(7130명), 서울(5242명), 경기(4358명), 경북(1545명), 인천(912명) 등의 코로나 확산에도 부산은 광주, 충남과 함께 확진자 아직 400명대를 유지하고 있다.

그러나 부산시는 추석연휴 '조용한 전파' 가능성에 방역대응의 고삐를 조이고 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28일 주간정책회의를 통해 "감염 상황이 안정세에 접어들었지만, 여전히 감염경로 불분명 환자의 비중이 늘고 있다"면서 적극적인 대응을 지시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부산시가 서던포스트에 의뢰해 유무선 RDD방식으로 진행됐다. 표본 신뢰도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이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김보성 기자입니다. kimbsv1@gmail.com/ kimbsv1@ohmynews.com 제보 환영합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왜 진중권을 두둔하세요?" 제자의 당황스러운 공격
  2. 2 연예인과 정치인이 무조건 찾는다는 사찰, 부산에 이런 곳이
  3. 3 부하에게 살해당한 연대장
  4. 4 "고소하니 합의하자고..." 어느 날 사라진 유튜버, 망가진 그의 삶
  5. 5 한국은 되고 유럽은 안 되는 이유, '가디언'의 적나라한 지적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