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한 냄비밥, 이렇게 소생시켰습니다

[새둥지 자취생 일기] 처음으로 누룽지 냄비밥을 짓다

등록 2020.10.14 10:19수정 2020.11.17 10:31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현미밥 짓기 ⓒ 정누리

 
문득 부엌에 있는 전기밥솥이 무식하게 크다는 생각을 했다. 주방을 점령한 일짱같다. 저것만 없어도 공간이 조금은 널널해질텐데. 그 전에는 햇반과 전기밥만 먹었던 나는, 냄비밥을 시도해보기로 맘 먹었다. 옆에서 뭐라 할 사람도 없으니 과감히 시도해보는 거다. 자취 2주차, 처음으로 냄비밥에 도전했다.
 

현미밥 짓기 ⓒ 정누리

 
네이버 블로그에서 현미 냄비밥 레시피를 읽었다. 보아하니 시간 조절이 관건이다. 한번 끓이고, 중불에 15분, 뒤적인 다음 약불에 10분. 그 후 뜸을 들이며 5분. 우선 시간을 잘못 계산해서 12시간 불릴 것을 24시간 불린 팅팅한 현미를 꺼냈다. 어디서 본 건 있어서 손을 넣어 물을 계량하고, 하이라이트 위에 올렸다. 펄펄 끓긴 하는데 이게 맞는지 모르겠다. 

중불에 뒤적일 때까지는 괜찮았다. 현미가 그 많은 물을 다 먹었는지 팝콘처럼 부풀어올랐다. '약불 10분 후 뜸을 5분 들이면 완성이지.' 타이머도 맞춰 놓고 제 시간에 냄비를 열었다. 누룽지 냄새 혹은 탄내가 살짝 나야 하는데, 아직도 온전한 쌀 냄새가 난다. 고개를 갸웃하며 한입 먹었다. 아, 설익었다!
 

현미밥 짓기 ⓒ 정누리

 
하이라이트는 가스렌지보다 화력이 약한 것 같았다. 기본적인 레시피에 5~10분 정도는 더 추가해야 할 듯하다. 인터넷을 검색해보니 소주 두 숟가락을 골고루 뿌리고 다시 뜸을 들이면 밥이 익는단다. 출처가 스펀지 방송이니 믿어볼 만하다. 
 

소주 ⓒ 정누리

 
오 밤 중에 편의점으로 달려갔다. 혼자 소주를 사는 건 처음이라 괜히 떨렸다. 마치 미성년자처럼 긴장했지만, 민증 검사도 없고 아무 일도 없었다. 유감이다. 집으로 돌아와 소주 두 큰술을 넣고 뜸을 오래 들였다. 30분쯤 지난 뒤에 냄비를 열어보니 밥 다운 밥이 있다! 수술에 성공한 의사처럼 이마에 땀이 흘렀다.
 

현미밥 ⓒ 정누리

 
엄마는 그냥 전기밥솥 쓰라고 했지만, 나는 냄비밥이 좋았다. 화분을 사온 첫 날처럼 괜히 내가 지은 밥을 이리저리 찔러보고 쳐다본다. 밥을 짓다니. 이 작은 주방이 정말 내 손에 들어온 듯한 날이다. 정말 홀로 새둥지 만들기 시작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반갑습니다. 정누리입니다. snflsnfl835@naver.com

AD

AD

인기기사

  1. 1 주한미군 범죄 중 가장 잔혹한 사건
  2. 2 김정은 삼촌 김평일의 '평탄한' 인생
  3. 3 6개월째 수입 0원... 그래도 포기할 수 없는 '여행'
  4. 4 조국이 분석한 윤석열이 정치인으로 변신한 이유
  5. 5 내장사 대웅전 방화범은 예비 승려... 불교계 망연자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