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코로나193271화

강남구 오피스텔 방문자 3명 코로나19 확진

10월 1일~ 12일 빅토리아·성치하이츠3차 오피스텔 방문자 검사 받아야

등록 2020.10.14 18:32수정 2020.10.14 18:33
0
원고료로 응원
서울 강남구가 관내 오피스텔을 방문한 타 지역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해당 오피스텔을 방문한 사람에게 검체검사 받을 것을 당부했다.

강남구는 14일 타 지역 확진자 3명 중 2명이 역삼동 소재 빅토리아오피스텔(테헤란로327) 513호를, 1명이 성지하이츠3차오피스텔(논현로507) 911·1803호를 각각 방문한 사실을 확인하고, 즉시 방역소독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1일부터 12일까지 해당 사무실을 방문한 적이 있는 사람들은 오는 16일까지 강남구보건소를 찾아 검체검사를 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강남구에서도 14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명이 발생해 총 누적 확진자가 286명으로 늘었다. 이 확진자는 역삼동 주민으로 발열 증상으로 강남구보건소에 검사를 받은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

정순균 강남구청장은 "구민 여러분께서는 일상 속 마스크 착용과 거리두기 같은 기본 방역수칙 준수만이 코로나19로부터 우리 자신을 지킬 수 있는 방법이라는 점을 꼭 기억해 주길 당부 드린다"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강남내일신문 게재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강남내일신문이라는 지역신문에서 활동하는 기자입니다. 지역신문이다 보니 활동지역이 강남으로 한정되어 있어 많은 정보나 소식을 알려드리지 못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공감하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아파트 어떻게 지어지는지 알면 놀랍니다
  2. 2 인터폰 속에서 활짝 웃던 배달기사님, 내가 몰랐던 그 뒷모습
  3. 3 "여자가 일단 맞아야, 경찰은 여자를 지킬 수 있다"
  4. 4 "코로나19는 기획됐다"... 프랑스 뒤흔든 문제적 다큐
  5. 5 서울시, "10인 이상 집회 금지" 24일부터 사실상 3단계 실시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