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진주시의회 '채용비리 의혹 행정사무조사' 또 부결

국민의힘-무소속 11명 '반대' 더불어민주당-진보당 10명 '찬성'... 비난 목소리 높아

등록 2020.10.16 17:14수정 2020.10.16 17:14
1
원고료로 응원
a

진주시의회는 16일 오후 임시회 본회의를 열어 ‘진주시 공무직?청원경찰 채용비리 의혹에 관한 행정사무조사 발의안’을 상정해 부결시켰다. ⓒ 윤성효

 
또 부결됐다. 경남 진주시의회가 진주시청 전직 간부공무원 자녀의 채용비리 의혹을 밝히기 위한 행정사무조사 안건을 상정했지만 표결 결과 반대표가 더 많이 나왔다.

진주시의회는 16일 오후 임시회 본회의를 열어 '진주시 공무직·청원경찰 채용비리 의혹에 관한 행정사무조사 발의안'을 상정했다.

기명 표결 결과 찬성은 10명, 반대는 11명으로 부결됐다. 더불어민주당 윤갑수, 정인후, 박철홍, 윤성관, 김시정, 제상희, 서은애, 서정인, 허정림 의원과 진보당 류재수 의원이 찬성했다.

그러나 국민의힘 강묘영, 백승흥, 황진선, 김경숙, 정재욱, 박철홍, 박성도, 이상영, 조현신, 박금자, 임기향 의원과 무소속 이현욱 의원이 반대했다.

진주시의회는 지난 9월 17일 열린 임시회 본회의에서 같은 안건을 부결시켰다.

진주시의회가 행정사무조사 안건을 또 부결시키자 비난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진주시민행동은 오는 19일 진주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채용비리 의혹을 밝혀내기 위한 시민들의 바람을 묵살했다"며 '진주시의회 해산'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기로 했다.

진주시민행동은 16일 임시회 본회의가 열리기 전 기자회견을 열어 "진주시 채용비리의혹 조사 특위 구성을 요구하기 위해 의원들에게 특위 찬반 여부를 묻는 공개질의서를 발송하고 의원 면담"을 요구하기도 했다.

진보당 경남도당은 논평을 통해 "자정능력 상실한 진주시를 규탄한다"며 "김경수 경남지사는 진주시 공무원 자녀 채용비리 직접 감사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처음 이 사건에 대하여 문제제기한 류재수 의원은 사흘째 단식농성을 이어가며 동료의원들에게 특위구성을 호소했고, 언론과 시민사회가 진상조사를 통해 '이번만은 낱낱이 채용비리문제를 조사해야 한다'며 요구가 그 어느 때 보다 거셌다"고 했다.

이어 "그런데도 '가재는 게편', '초록은 동색'이라고 다른 것도 아닌 비리 문제에 지역을 대표하는 의원들이 진상조사 자체를 막는 참사가 벌어진 것이다"며 "이제 진주시는 자정능력을 상실했다"고 덧붙였다.

진보당 경남도당은 "더 이상 우리 도민과 불공정에 분노하고 있는 청년들이 박탈감과 좌절감을 느끼지 않도록 김경수 도지사는 감사권을 발동해 '진주시 공무원자녀 채용비리' 사건을 직접 조사하라"고 촉구했다.

진주시청 전직 간부공무원의 두 자녀가 청원경찰과 진주성사적지 공무직으로 채용돼 있다가 논란이 되자 사직했다. 이후 시민단체들은 '채용비리 의혹'이라며 진상규명을 촉구해 왔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 검찰총장님, 이런 과거가 있습니다
  2. 2 수백채 다주택자 '0원'... 깜짝놀랄 종부세의 진실
  3. 3 '찐 트럼프들'의 반란? 코로나 사망 세계 1위 도시의 비극
  4. 4 판사 출신 이수진 "위헌적 사찰문건, 윤석열 탄핵해야"
  5. 5 참으로 옹색한 검찰, 항소 이유가 기가 막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