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평구, '스쿨존 스마트 횡단보도 교통안전 시스템' 구축 시동

교통약자 횡단보도 교통사고 예방위해 6억투입 시범 설치

등록 2020.10.27 10:13수정 2020.10.27 10:13
0
원고료로 응원

신사동고개 사거리에 있는 교통안전 로고젝터 ⓒ 은평시민신문



보행신호 음성안내 보조장치 17개 초등학교 횡단보도 22개소 60대인공지능 보행자 교통사고 방지시스템 5개소, 로고젝터 2개소어린이 등 

서울 은평구는 우선적으로 교통사고에 취약한 어린이 등 교통약자의 교통사고 예방을 위하여 초등학교 주변 어린이 통학로에 위치한 횡단보도에 ICT1 기술을 융․복합한 스마트 횡단보도 인프라를 구축하고 있다고 밝혔다.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 분석시스템(TASS)에 의하면, 2019년도 은평구 보행자 교통사고는 361건으로 전체 교통사고 발생건수의 32.3%, 사망자수 3명으로 전체 사망자수의 42.9%를 차지하고 있다. 보행자 교통사고중 128건이 보행자가 횡단중일 때 발생하였으며, 보행자 교통사고로 2명이 사망하여  횡단시 운전자나 보행자의 주의가 더욱더 요구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교차로에서의 교통사고는 598건이 발생하여 전체 교통사고 발생건수의 53.4%를 차지하여 교차로내 횡단보도상 교통사고 위험이 항시 내재되어 이에 대한 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이러한 위험을 줄이고자 구는 지난 10월 16일 은평초, 신사초 등 17개 초등학교 주변 횡단보도 22개소에  「보행신호 음성안내 보조장치」를 설치하여  운영중이다.

「보행신호 음성안내 보조장치」는 횡단보도 대기공간에서 적색신호시 보행자가 차도에 진입하면 음성으로 "위험하오니 인도로 이동해 주십시오"라고 경고 안내방송을 해주고, 녹색신호시에는 "좌우를 살핀 후, 건너가십시오"라고 안내하며, 녹색 점멸 신호시에는 "다음 신호에 건너세요"라고 안내하는 등 횡단보도 보행대기선에서 스마트폰 등 다른 곳에 집중하고 있을 때 지능형 cctv를 통해 경고 및 보행안내를 음성으로 알려주는 신호등 보조 시스템이다.

또한, 같이 부착된 LED 전광판에는 교통안전캠페인, 코로나19 생활수칙,  현재시간 등을 표출하여 이용주민들에게 구정홍보 및 생활정보를 전달할 수 있도록 되어있다.

구에서는 「보행신호 음성안내 보조장치」설치로 초등학교 주변에 등하교시 주위가 산만하거나 보행에 집중하지 않는 어린이들의 교통사고 예방 및 사고위험을 감소시키는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은평구에선 지난 6월 새절역 교차로외 4개소에 차량이 우회전시 보행자의 유무와 보행자에게는 차량이 접근하고 있음을 음성과 LED전광판으로 알려주는 「인공지능(AI) 보행자 교통사고 방지 시스템」을 설치했다.

새절역 교차로 및 신사동고개 사거리에는 차량접근시 "차조심"이라는 경고 이미지를 횡단보도 위에 표시하는 로고젝터를 설치하는 등 보행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신기술을 시범 도입하여 설치하였다.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은평구는 어린이보호구역내 어린이 교통사고뿐만 아니라 횡단보도내 보행자 교통사고 예방을 위하여 지능형 스마트 CCTV, 스마트 횡단보도시스템  등 4차 산업기술을 활용한 미래형 교통안전 인프라를 구축하여 구민들이 교통사고로부터 안전하게 보행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덧붙이는 글 이 기사는 은평시민신문에도 실렸습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은평시민신문은 은평의 시민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풀뿌리 지역언론입니다. 시민의 알권리와 지역의 정론지라는 본연의 언론사명을 지키고 실현하기 위해 정확하고 공정한 보도로 진실을 추구하며 참다운 지방자치와 풀뿌리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하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법원 "헬기사격 사실"... 밀가루·계란 뒤덮인 전두환 차량
  2. 2 박정희의 전화 "내가 점심 사면 안 되겠심니꺼?"
  3. 3 김대중에게만 남달랐던 전두환, 그럴 수 있었던 이유
  4. 4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이낙연 20.6%, 윤석열 19.8%, 이재명 19.4%... 초접전
  5. 5 법원, '윤석열 사건' 1시간여 만에 심문 종료... 판사사찰 의혹 문건 공방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