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광역버스 이천에서 양재까지 달린다"

국토부 주관 준공영제 시범사업 '이천터미널~양재역' 광역버스 선정 발표

등록 2020.11.03 18:42수정 2020.11.03 18:42
0
원고료로 응원

이천시가 직행좌석형 광역버스 준공영제 시범사업에 선정됐다. ⓒ 박정훈

   
경기 이천시가 직행좌석형 광역버스 준공영제 시범사업에 선정됐다. 

이천시는 지난 10월 30일 국토교통부(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주관 준공영제 시범사업으로 이천터미널에서 마장택지지구를 경유하여 양재역(예정)까지 운행하는 직행좌석형 광역버스가 선정됐다고 3일 밝혔다. 

시는 이천터미널~강남역으로 운행하는 경기도형 준공영제 노선입찰제 공모에 선정됐으나, 서울시의 강남역 주변의 혼잡성 및 노선의 중복성 등의 이유로 좌절됐다. 또한 강남역을 양재역으로 변경하여 재협의 하였으나 서울시의 부동의가 있었다.

그럼에도 그 후 지속적인 노력으로 경기도, 국토교통부와의 협의를 통해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주관 직행좌석형 광역버스 준공영제 시범사업(2차)에 선정되는 성과를 얻었다.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시행규칙 제8조에 의거 둘이상의 시·도에 걸쳐 운행되는 시내버스에는 광역급행형 시내버스(M버스)와 직행좌석형 시내버스로 구성된다. 광역급행형 시내버스(M버스)는 정류소 수를 대폭 축소하여 주요거점을 정차 없이 연결하고, 직행좌석형 시내버스는 정거장 수가 일반버스의 절반으로 제한하여 운행하는 것을 말한다.
                
그동안 이천에서 서울 강남권역으로의 접근을 위해선 이천터미널에서 시외고속버스를 이용하거나 철도노선인 경강선(성남~여주)과 신분당선 환승을 통한 접근이 가능했다. 

이천터미널을 출발해 마장을 경유하여 강남터미널까지 운행하는 시외버스가 일 8회 운행하고 있었으나, 마장면 주민들의 교통불편을 해소하기에는 부족했다. 저렴하면서 쉽게 환승 할 수 있는 강남행 직행좌석버스의 신설을 요청하는 민원도 있었다.

이에 이천시는 시민들의 더 나은 이용편의를 위해 종점을 강남역으로 조정 추진하고 있다. 노선은 경기도 및 국토교통부와 협의를 통해 많은 시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현재 다각도로 검토 중임을 공개했다. 

엄태준 이천시장은 "이천시에서 강남권으로 신속하게 이동할 수 있는 직행좌석형 광역버스의 시범사업 선정소식에 지역주민들은 크게 환영하는 분위기"라며 "시민들의 대중교통 이용을 촉진할 것으로 기대된다. 광역교통망 확충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으로 시민이 주인인 이천시를 만들어 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방송사 오디션 8강 진출했지만... 3만원 받았습니다
  2. 2 "개미들 돈 버는 건 거품 덕... 올해 안에 주식시장에서 나와야"
  3. 3 거기 사람 묻혀 있다... 한라시멘트의 끔찍한 과거
  4. 4 왜 안방에서 연예인의 외도와 성생활까지 봐야하죠?
  5. 5 리얼돌 수입 허가한 법원이 내세운 근거 4가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