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시, 중리택지조성 본격화... 자연보전권역 최초 택지개발사업

총사업비 4900억원, 61만㎡에 4,472세대 조성

등록 2020.11.08 15:27수정 2020.11.08 15:27
0
원고료로 응원
  

이천시의 중리택지사업지 전경. ⓒ 이천시

 
경기 이천시의 중리택지조성이 본격화되고 있다. 

이천시는 해당 지역의 문화재 발굴조사관련 문화재청 현장심의를 통과해 설봉공원 박물관 인근으로 이전 복원하기로 결정됐다고 6일 밝혔다. 이에 이천시의 중리택지 조성 사업 추진이 탄력을 받게 됐다.

앞서 이곳은 이천시민의 오랜 숙원사업인 이천중리 택지개발사업이 그간 문화재 발굴조사가 1년6개월간 진행되면서 통일신라 시대로 추정되는 석실묘 7기와 각종 유구·유물이 2100여 점이 발굴되면서 사업이 지연돼왔다. 

본 사업은 이천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가 공동시행하며, 현재 공정률이 20%로 2023년 6월 완공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총사업비 4천9백억원(이천시 10%, LH 90%)을 들여 61만㎡에 4,472세대/1만명을 수용할 주거생활 안정 및 명품신도시가 조성되는 것이다.

공동주택 용지는 2019년 12월부터 공급을 실시하여 전체 6개 블럭 중 5개 블록이 낙찰되어 2022년 분양을 앞두고 있다. 상업, 단독주택, 근린생활용지 등도 2022년부터 일반인에게 공급될 예정이다.

엄태준 이천시장은 "청사 앞 차 없는 거리광장과 상업지역내 녹지광장, 지구내 가로수길 등 특화거리를 조성하여 명품도시를 조성할 방침"이라며 "사업기간도 단축할 수 있는 획기적인 방안을 강구하여 조기에 완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천중리 택지개발사업은 수도권 자연보전권역에서 최초로 시행되는 택지개발사업으로 경강선 복선전철 및 성남~장호원간 자동차 전용도로 개통 등과 함께 30만 계획도시 건설 및 수도권 동남부의 중심도시로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삶은 기록이다" ... 이 세상에 사연없는 삶은 없습니다. 누구나의 삶은 기록이고 그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사람사는 세상 이야기를 사랑합니다. p.s 10만인 클럽으로 오세요~ 당신의 삶에서 승리하세요~!!

AD

AD

인기기사

  1. 1 공교롭고도 낯뜨거운 '윤석열 단독'
  2. 2 박근혜 탄핵 후에도, 매년 100억 받으며 돈 쌓는 이 재단
  3. 3 15년 걸린다더니... 단 3일만에 쌍용천 뒤덮은 초록물의 의미
  4. 4 로고만 싹 잘라내고... '상습 표절' 손씨, 오마이뉴스 사진도 도용
  5. 5 [단독] '검찰 직접수사 완전폐지' 흐지부지? 여당 내 반대 기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