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 오염수 해양 방류는 핵테러"

[현장] 환경단체, 일본 정부 비판... 일본산 수산물 수입 반대 캠페인 선포

등록 2020.11.09 14:54수정 2020.11.09 15:01
0
원고료로 응원
   
a

시민방사능감시센터와 환경운동연합 회원들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인근 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사고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계획을 규탄하며 일본산 수산물 ‘안먹겠다’ 캠페인을 알리고 있다. ⓒ 유성호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류는 핵테러."
 
 
최경숙 시민방사능센터 활동가의 말이다. 9일, 환경단체가 일본 정부의 방사성 오염수 해양 방류를 저지하기 위해 일본산 수산물 '안 먹겠다' 캠페인을 선포했다. 일본 정부가 계획대로 11월 이후 태평양 해양에 후쿠시마 원전의 방사성 오염수 방류를 강행한다면, '일본 정부의 만행'을 알리는 국제적인 캠페인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시민방사능센터와 환경운동연합은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계획을 포기하라"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2년이 지난 20143년 7월에서야 방사능 오염수가 유출되고 있다는 걸 인정했다"라며 "이미 생태계와 인류에게 씻을 수 없는 핵테러를 저지른 일본 정부가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계획을 포기하지 않고 있기에, 이를 저지하기 위한 일본 수산물 '안 먹겠다' 캠페인을 시작한다"라고 알렸다.
   

환경단체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는 핵테러” ⓒ 유성호

 
우리나라는 지난 2013년부터 후쿠시마현을 포함한 주변 8개 현의 수산물에 대해 수입을 금지하고 있다.
 
이어 "일본 정부는 그동안 860조 베크렐(Bq)의 삼중수소만을 이야기하며, 방사능 오염수의 위험성을 낮게 평가해 방사능 오염수 방류의 당위성을 확보하려 했다"라며 "그러나 현재 (후쿠시마 원전에) 보관 중인 약 123만 톤의 방사능 오염수 72%에는 세슘, 스트로튬, 코발트60, 플루토늄, 탄소14 등의 방사성 물질이 기준치 이상으로 잔류하고 있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뼈에 흡착해 골수암과 백혈병을 일으키는 스트론튬은 최대 기준치 2만 배 잔류하고 있으며, 반감기 5700년으로 장기적으로 생태계에 영향을 줄 탄소14는 사고 이후 10년 만에야 ALPS(다핵종제거설비)로 제거할 수 없음이 드러났다"라며 "일본 정부는 방사능 오염수를 물로 희석하여 버리겠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결국 버려지는 방사성 물질의 총량은 변함이 없기에 생태계와 인류에게 끔찍한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다"라고 비판했다.
 
일본 정부가 애당초 오염수를 저장하는 등 다른 방안은 고려하지 않고 내부적으로 해양 방류만을 추진해왔다고도 주장했다. 이들은 "일본 정부는 처음부터 방사성 오염수를 바다에 버리기로 하고, 다른 방안은 불가능한 이유를 수집해온 게 언론에 의해 밝혀졌다"라며 "방사성 오염수의 해양 방류에 반대하는 국내외 여론을 잠재우기 위해 (일본 정부가) 여론몰이를 하며, 모두를 기만했다"라고 쓴소리했다.
 
지난 4일 일본 후쿠시마TV는 10월 일본 정부가 방사성 오염수 해양 방류를 연기하기 전, 이미 내부 회의를통해 해양 방류를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후쿠시마TV에 따르면, 방사성 오염수 처분과 관련해 일본 정부가 대내외적으로 오염수 해양 방류와 수증기로 대기 방출, 고형화 후 땅에 매설, 오염수 지하저장 및 지층 주입 등 5가지 방법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지만, 내부적으로 해양 방류만 염두에 두고 실행 계획을 세워왔다.
 
이에 이들은 "우리는 일본 정부에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계획을 중단하고, 저장 부지를 마련해 오염수 장기 보관 정책으로 전환하길 요구한다"라고 촉구했다.
 
안재훈 환경운동연합 에너지국장은 "9일 우리(환경단체)는 일본산 수산물 '안 먹겠다' 캠페인을 시작해 일본 정부의 방사성 오염수 해양 방류를 막아낼 것"이라며 "방사성 오염수가 바다에 방류된다면 해양 생태계는 핵테러에 준하는 악영향을 받을 것이다. 이렇게 된다면, 우리는 국제적인 캠페인을 통해 일본 정부의 만행을 널리 알릴 것"이라고 했다.
 
한편, 환경단체가 추진하는 일본산 수산물 '안 먹겠다' 캠페인에 참여하길 희망한다면, 누리집(http://nonuke.co.kr)을 방문하면 된다.
 
a

시민방사능감시센터와 환경운동연합 회원들이 9일 오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인근 소녀상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사고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계획을 규탄하며 일본산 수산물 ‘안먹겠다’ 캠페인을 알리고 있다. ⓒ 유성호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사진기자. 진심의 무게처럼 묵직한 카메라로 담는 한 컷 한 컷이 외로운 섬처럼 떠 있는 사람들 사이에 징검다리가 되길 바라며 오늘도 묵묵히 셔터를 누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램지어 교수 뒤통수 치는 건 결국 일본? 결정적 증거들
  2. 2 전문가들 "코로나19 소독제가 새로운 재난 부를 수도"
  3. 3 이것 좀 봐... 북한이 시작해서 남한이 완성한 다리
  4. 4 카이스트 교수 '미성년자 성매매'... 학교는 4개월 만에 '직위해제'
  5. 5 정준희의 쓴소리 "징벌적 손배, 민주당·언론계 '뻥카' 싸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