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일 관방장관 "박지원, 한일 관계에 대한 구체적 제안 없었다"

새 한일 공동 선언 제안설에 대해 밝혀... 일본 정부 관계자 "현실적이지 않아"

등록 2020.11.11 14:41수정 2020.11.11 14:53
1
원고료로 응원
a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10일 오후 일본 총리관저에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를 면담한 후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 연합뉴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에게 새로운 한일 공동 선언을 제안했다는 것에 대해 일본 정부가 구체적인 것은 없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 가토 가쓰노부 관방장관은 11일 정례회견에서 박 원장의 발언에 관한 질문에 "새로운 공동 선언을 비롯해 한일 관계에 대한 구체적인 제안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박 원장의 발언에 대해서는 상대방의 발언이기 때문에 깊게 논평하는 것은 삼가겠다"라고 말했다.

또한 "스가 총리는 박 원장에게 북한 대응에 한일, 한미일 협력은 필수적이라는 입장을 전했다"라며 "구 조선반도 노동자 문제(일제 강제징용 피해 배상) 등으로 매우 엄격한 상황인 한일 관계를 건전한 관계로 되돌리는 계기를 한국 측이 만들어줄 것을 요구했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일본 언론은 박 원장이 전날 스가 총리를 만나 '김대중-오부치 선언'에 이은 새로운 한일 공동선언을 제안했지만, 일본 측이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전했다.

<마이니치신문>은 1998년 당시 김대중 대통령과 오부치 게이조 일본 총리의 공동 선언에 대해 일본이 식민 지배를 사과하고 한국과 일본의 2002년 축구 월드컵의 공동 개최를 위한 양국 국민의 협력을 언급하는 내용이 포함됐다고 소개했다.

이어 "박 원장은 새로운 한일 공동 선언이 내년 7월 개최하는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의 성공에도 기여할 것이라는 생각을 나타낸 것으로 전해졌다"라며 "그러나 선언의 실현 여부는 유동적"이라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마이니치신문>에 "선언을 한다고 한일 간의 현안이 해결될 것이라는 보장이 없기 때문에 현실적이지 않다"라며 난색을 보였다. 

<아사히신문>도 "전 징용공(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 문제가 있는 상황에서 새로운 한일 공동선언은 현실적이지 않다"라는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의 발언을 전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AD

AD

인기기사

  1. 1 윤석열의 유통기한
  2. 2 '징역 2년 6개월' 이재용, 3년 만에 재수감... 형량은 반으로 깎였다
  3. 3 15년 걸린다더니... 단 3일만에 쌍용천 뒤덮은 초록물의 의미
  4. 4 조작된 여성 노동자의 죽음... 야당 당사에서 벌어진 참사
  5. 5 재택근무 전에는 미처 몰랐다, 이 집의 치명적 단점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