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반격 나선 민주당 "주호영 부정부패 용의자같은 저주, 품격 떨어져"

야당의 '공수처법' 관련 공세에 맞대응... "공수처 출범, 최선 다할 것"

등록 2020.11.22 17:13수정 2020.11.22 17:13
35
원고료로 응원
 
a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9일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 대화를 니눈 뒤 각자 자리로 향하고 있다. (자료사진) ⓒ 공동취재사진

 
더불어민주당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향해 "부정부패 용의자 같은 언어를 쏟아냈다"라며 유감을 표했다.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은 22일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주호영 원내대표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를 두고 '권력형 비리의 쓰레기 하차장, 종말 처리장이 될 것'이라며 품격이 떨어지는 언어로 정쟁을 유발하고 있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주 원내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괴물 공수처가 출범하면 공무원 누구나 대통령과 권력이 지시하는 범죄행위에 거리낌 없이 가담할 것"이라며 "문 대통령과 그 사도들은 법치가 미치지 않는 무오류의 화신이 될 것"이라며 날선 비판을 쏟아낸 바 있다.

이를 두고 신 대변인은 "국민의힘이 대국민 사과를 통한 자성의 목소리 대신 공수처를 향한 권력형 부정부패 용의자의 저주와 같은 입장을 낸 것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라며 역공에 나섰다. 

그는 "국민의힘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BBK,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과 관련한 법원의 판결에 대해 그 어떤 반성의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라며 "또한, 박덕흠 의원을 국토부 간사로 임명하여 가족 건설사의 수주비리 의혹을 수수방관한 것에 대해서도 대국민 사과를 하지 않고 있다"라고 꼬집었다. 

이어서 신 대변인은 "공수처는 고위공직자의 직무관련 부정부패를 근절하고 자정능력을 상실한 검찰에 대한 최소한의 견제 장치"라며 "민주당은 반복되는 권력형 부정부패를 근절하기 위해 국민의힘의 어떤 방해에도 공수처를 출범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신 대변인은 "국민의힘이 권력형 부정부패를 옹호하기 위함이 아니라면 공수처 출범을 방해할 이유가 없다"라고 일갈했다. 
댓글3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AD

AD

인기기사

  1. 1 공교롭고도 낯뜨거운 '윤석열 단독'
  2. 2 박근혜 탄핵 후에도, 매년 100억 받으며 돈 쌓는 이 재단
  3. 3 15년 걸린다더니... 단 3일만에 쌍용천 뒤덮은 초록물의 의미
  4. 4 로고만 싹 잘라내고... '상습 표절' 손씨, 오마이뉴스 사진도 도용
  5. 5 [단독] '검찰 직접수사 완전폐지' 흐지부지? 여당 내 반대 기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