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검찰 수사 받던 최측근 사망에 이낙연 "슬픔 누를 길 없다"

비서실장 통해 대리 성명, 공개 언급은 안해

등록 2020.12.04 10:23수정 2020.12.04 10:28
9
원고료로 응원
a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 공동취재사진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검찰 수사를 받던 자신의 최측근 이아무개 당대표실 부실장이 3일 밤 숨진 채 발견된 데 대해 4일 "슬픔을 누를 길이 없다. 유가족들께 어떻게 위로를 드려야 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 부실장은 지난 2월부터 5월까지 옵티머스자산운용 관련 회사로부터 서울 종로에 있는 이낙연 대표 사무실의 복합기 임대 편의를 무상으로 제공받은 혐의를 받고 있었다. 

오영훈 민주당 당대표 비서실장은 이날 오전 성명문을 통해 이낙연 대표가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오 비서실장은 "고인은 9월부터 당대표실 부실장으로 일했었고, 최근 서울중앙지검의 소환조사에 성실히 임해왔다"라며 "확인 결과 고인은 12월 2일 소환 조사 도중 저녁식사를 위한 휴식 시간에 부인에게 마지막 전화를 하고 연락이 두절된 상태였다"라고 했다. 이어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들께 깊은 위로를 드린다"라고 했다.
 
오 비서실장을 통해 입장을 대신 밝힌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 공개 석상에선 별도의 관련 입장을 내지 않았다.
 
서울중앙지검에 따르면 이 부실장은 연락이 두절된 지 하루가 넘어 지난 3일 밤 9시 15분께 사망한 상태로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 청사 인근 건물에서 발견됐다.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이 부실장은 지난 4월 총선 당시 옵티머스 쪽으로부터 복합기 임대 편의를 제공받은 혐의 등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선거관리위원회로부터 고발당했고, 이후 검찰 수사를 받던 중이었다.
 
이 부실장은 이낙연 대표를 10년간 보좌해온 최측근 인사다. 앞서 2014년 이낙연 대표의 전남도지사 후보 당내 경선 때 당원 2만6000여 명의 당비 3270여만 원을 대납해 선거법 위반 혐의로 구속, 1년 2개월을 복역한 바 있다. 이후 출소 4개월 만에 이낙연 당시 전남도지사의 정무특보로 임명돼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었다(관련 기사 : 이낙연 전남지사, 선거법 위반 측근 임명 논란 http://omn.kr/fqp1).
댓글9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AD

AD

인기기사

  1. 1 결국 윤석열이 원하는 것... 놀라운 장면들
  2. 2 주한미군 범죄 중 가장 잔혹한 사건
  3. 3 김정은 삼촌 김평일의 '평탄한' 인생
  4. 4 6개월째 수입 0원... 그래도 포기할 수 없는 '여행'
  5. 5 조국이 분석한 윤석열이 정치인으로 변신한 이유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