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1588-0795에 전화하세요, 자녀의 진로가 바뀝니다

[기획탐방] 충남교육청 보령진로진학상담센터에 가다

등록 2020.12.14 10:59수정 2020.12.14 11:30
0
원고료로 응원
 

충남교육청 연구정보원 소속의 보령진로상담센터는 5개 센터 중 가장 최근(지난 3월)에 생겼다. ⓒ 심규상

 
문을 열자 커피 향이 밀려왔다. 공간 가득 한낮 겨울 볕살이 가득 찼다. 영락없는 북카페 느낌이지만 이곳은 충남 보령시 보령교육지원청 4층에 마련된 '충남교육청 보령진로진학상담센터(1588-0795)'다. 
 
"축하드려요! 어머니, 제 덕분은 아니고요. OO이가 잘해서..."

마침 걸려온 전화에 답하는 박향규 상담교사의 목소리가 더 밝아졌다. 박 교사의 상담 지도를 통해 이번 대입 수시에서 좋은 결과를 얻은 자녀의 어머니로 지레짐작했다.
 
"원하는 학교에 입학하기에는 성적이 많이 부족했죠. 그렇지만 생활기록부에 적힌 활동이 매우 우수했어요. 실제 면접처럼 질문해 보았는데 막힘이 없더군요. 관심 분야에 대한 지식도 많은 편이었어요. 진로진학상담을 여러 차례 했고, 면접자료 준비도 지원했죠. 또 진학을 원하는 대학교의 입학처에 전화해서 입학사정관과 상담을 할 수 있게 했어요. 이 학생이 1단계 합격을 했다고 알려왔습니다."
 
짐작대로였다. 성적 때문에 원서 내는 걸 포기할 뻔한 학생에게 다른 장점을 찾아 도전할 수 있게 지원한 것이다.

25년 국어 교사, 진로진학상담교사 지원한 이유 
 

충남교육청연구정보원 소속의 보령진로상담센터. ⓒ 심규상

 
충남교육청 연구정보원 소속의 보령진로진학상담센터는 도내 5개 센터 중 가장 최근에 생겼다. 지난 3월부터 상담을 시작했다. 12월 4일 기준으로 총 상담 건수는 195건, 월평균 22건 정도다. 다른 상담센터에 비해 많은 편은 아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개소식도 하지 못해 홍보가 부족한 데다 다른 센터와는 달리 박 교사 혼자 상담을 전담하는 걸 고려하면 적지 않다. 박 교사는 지난 해까지 25년간 학교 현장에서 국어 과목을 맡았다. 고3 담임을 맡아 입시지도도 했다. 그러던 박 교사가 진로진학상담교사를 택한 이유는 뭘까.
 
"재작년 고1 담임을 하면서 국어 교사보다 학생 진로 지도가 더 중요하고 의미 있는 일이 될 수도 있겠다고 생각했어요. 곧바로 진로진학상담교사에 지원했죠. 주위 선생님들이 왜 국어를 하지 상담교사를 하느냐고 말리기도 했어요. 하지만 진로 교육이 국어 과목보다 더 다양한 내용을 아이들에게 전달할 수 있을 것 같아 선택했습니다."
 
충남도교육청의 진로진학상담 방향은 박 교사의 교육철학과도 맞았다. 충남은 여건상 수도권보다 수능 점수는 약한 편이다. 대신 학생들의 소질과 역량, 관심 분야를 높이 평가, 학생들의 장점을 찾고 키우는 데 주력한다. 모든 학교에 진로 상담교사를 배치했다. 여기에 더해 권역별 진로진학상담센터를 설치해 진로와 고입, 대입에 대한 학생, 학부모의 고민을 덜어주고 있다.
 
"소질과 역량, 관심 분야 높이 평가… 학생 장점 찾고 키우는 데 주력"
 
 

충남교육청연구정보원 소속의 보령진로상담센터의 상담을 전담하는 박향규 교사 ⓒ 심규상

 
"상담 학생들이 고3, 고2, 고1 순으로 많아요. 중학생들은 10% 정도죠. 상담해보면 중학교 때, 늦어도 중3 겨울방학인 예비고1일 때 미리 상담을 받는 게 좋아요."
 
학부모에 대한 당부도 잊지 않았다.

"부모님의 경우 30년이 지났는데도 예전 학창 시절 시점으로 생각하시는 분이 많아요. 아이랑 같이 오셔서 들어야 해요. 중학교 때 오시면 좋아요. 아이들이 전문가와 상담하면서 미리 방향을 잡으면 체계적으로 준비를 할 수 있어요."
 
그렇다면 박향규 교사는 본인 자녀는 어떻게 진로진학지도를 했을까?

"학원은 보내지 않았어요. 다녔다면 기타 학원 정도. 대신 독서 지도를 많이 했어요. 역시 소질과 역량, 관심 분야에 대해 많이 얘기했죠."
 
"학교 상담+상담센터에서 전문가 상담까지"
 

보령진로진학상담센터는 월, 수, 금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화, 목은 오전 9시부터 밤 9시까지 상담 예약제로 운영된다. 이중 화요일은 서천교육지원청에서 야간상담을 진행하고 있다. ⓒ 심규상

 
박 교사의 얘기가 이어졌다.
 
"고등학교 때 저도 1, 2등급이 아니어서 주목받거나 학교에서 진로 진학을 잘 챙겨준다는 느낌을 못 받았어요. 저는 전문대 진학 학생들까지 챙겨야 한다고 생각해요. 학교에서는 다 챙기기 어려워요. 진로진학상담센터(1588-0795)를 많이 이용하면 좋겠어요."
 
보령진로진학상담센터는 월, 수, 금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화, 목은 오전 9시부터 밤 9시까지 상담 예약제로 운영된다. 이중 화요일은 서천교육지원청에서 야간상담을 한다.
 
이 밖에도 보령 지역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찾아가는 대학 진학 교실(진로, 대입, 자소서, 학습법) 컨설팅과 학생과 학부모 대상 대입 특강 프로그램, 학습공동체 진로 진학 소통 마당, 보령과 서천지역의 고입과 대입 관련 진로진학상담을 지원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램지어 교수 뒤통수 치는 건 결국 일본? 결정적 증거들
  2. 2 전문가들 "코로나19 소독제가 새로운 재난 부를 수도"
  3. 3 이것 좀 봐... 북한이 시작해서 남한이 완성한 다리
  4. 4 카이스트 교수 '미성년자 성매매'... 학교는 4개월 만에 '직위해제'
  5. 5 정준희의 쓴소리 "징벌적 손배, 민주당·언론계 '뻥카' 싸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