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청와대, 동아·중앙에 "진실보도 안 바라지만 사실은 전달해야"

문 대통령 '13평에 4인 가족' 발언 보도에 "사실 왜곡... 강력 유감"

등록 2020.12.12 20:55수정 2020.12.12 20:55
42
원고료로 응원
 
a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경기 화성시 LH 임대주택 100만호 기념단지인 동탄 공공임대주택에서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현 LH 사장)와 함께 단층 세대 임대주택 내부를 살펴보고 있다. ⓒ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기자 =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이 13평형(44㎡) 임대아파트를 둘러보고 '4인 가족도 살 수 있겠다'고 말했다며 비판한 일부 언론에 대해 "왜곡보도"라며 유감을 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2일 서면 브리핑에서 "동아일보와 중앙일보, 일부 온라인 매체가 사실에 입각했는지 묻고 싶다"며 "두 신문에 강력히 유감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그러면서 "진실 보도까지는 바라지도 않는다"며 "하지만 사실만큼은 정확히 전달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이들 매체는 전날 경기도 화성 공공임대주택단지를 찾은 문 대통령이 국토교통부 장관 내정자인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에게서 13평형 '복층형 신혼부부형' 아파트에 대한 설명을 듣는 과정에서 한 발언을 논란으로 보도했다.

당시 변 후보자가 2층 침대가 있는 방을 소개하며 "아이가 둘이 있으면 위에 1명, 밑에 1명 줄 수가 있다"고 하자 문 대통령은 "신혼부부에 아이 한 명은 표준이고 어린 아이 같은 경우는 두 명도 가능하겠다(는 말이냐)"고 질문했고, 변 후보자는 "네"라고 답했다.

청와대는 해당 발언은 문 대통령의 '질문'이었다며 이들 보도가 왜곡됐다는 입장이다.

강 대변인은 "대통령의 워딩은 질문이었고 변 사장의 다음 언급은 '네'라는 답변이었다"며 "하지만 두 신문은 마치 대통령이 '13평짜리 좁은 집이라도 부부와 아이 2명까지 살 수 있겠다'라고, '질문'한 게 아니라 '규정'한 것처럼 보도했다"고 했다.

그는 "대통령이 13평 아파트에 4인이 살 수 있다고 언급한 것으로 몰고가고, 예의 야당의 무조건적 비난 반응을 곱해 곱절로 논란을 키우고자 한다"며 "주거 취약계층과 중산층에 희망을 주려던 대통령 본뜻은 가려졌다"고 말했다.

아울러 "없는 사실은 보태고 있는 사실은 빼버리고, 논란을 곱절로 증폭시키고, 진정한 의미는 축소·왜곡한다면 결코 사실 앞에 겸손한 태도라 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4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AD

AD

인기기사

  1. 1 피범벅 화장실 혼자 닦은 언니, 얼마나 무서웠을까
  2. 2 이재명 지사의 '이 발언'... 내 눈과 귀를 의심했다
  3. 3 세월호 보상금으로 차 바꿨다? 우리 모습을 보세요
  4. 4 불타는 국회의원 모형... 문 대통령은 이 말 꼭 들으십시오
  5. 5 웃자고 만들었는데 3100% 상승, 도지코인이 뭐길래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