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하나였던 때로 돌아가고 싶습니다"

[2020 충남통일교실] 논산여자상업고등학교의 '평화·통일 클래스 데이'

등록 2020.12.21 09:51수정 2020.12.21 09:56
0
원고료로 응원
  

논산여자상업고등학교 1학년 학생들이 만든 소망나무(뒷줄)와 2학년 학생들이 만든 '명화 에코백 만들기' . 소망나무를 만들고 메모지에 평화통일을 기원하는 문구를 걸었다. '명화 에코백'에도 평화통일을 기원하는 마음을 그림이나 글로 표현했다. ⓒ 논산여자상업고등학교


평/화 통일이 된다면
화/창한 미래가 될 것이고
통/합된 한반도는
일/류 최고의 나라가 될 것이다.


논산여자상업고등학교 2학년 박현주 학생이 지난 15일 학교 '평화통일 클래스 데이' 행사 중 '평화통일'을 주제로 쓴 4행시다. 1학년 조예린 학생의 4행시도 감상해 보자.

평/화통일 생각하니
화/합, 평화, 타협…. 이런 단어들이 생각납니다. 일제로부터 바라던 독립이 이뤄지고 난 후 분단된 우리나라는 이제
통/일로 하나가 될 때입니다. 그리웠던 가족이 다시 만나고, 국력이 향상되고 관광산업이 발달하는 평화통일.
일/제 시대 이전엔 하나였던 우리, 다시 그 시절로, 우리 하나였던 때로 돌아가고 싶습니다. 일평생 바라고 바라왔던 일, 평화통일, 우리는 평화통일을 소망합니다.

 

논산여자상업고등학교 2학년 학생들이 '명화 에코백 만들기' 활동을 한 후 작품을 들어 소개하고 있다. ⓒ 논산여자상업고등학교


충남 논산시 논산여자상업고등학교(교장 조한호)는 이날 1, 2학년 학생들은 대상으로 '평화·통일 클래스 데이' 학급 활동을 벌였다. 이번 활동은 평화·통일을 기원하는 행사로 교과 담당 교사를 중심으로 각 반에서 개인 활동 방식으로 2시간 동안 진행됐다.

1부는 '평화·통일 생각 나누기'란 주제로 학생들이 통일을 생각해보는 시간으로 진행됐다. 우선 통일교육원 사이트에 올라온 '부산에서 유럽까지 기차 타고 끝까지'란 영상을 시청했다. 이어 평화통일 4행시 짓기를 했다. 

완성된 작품은 각 반 교실 게시판에 게시해 공유할 수 있도록 했다. 학생들은 다른 친구들의 작품을 읽으며 공감의 고개를 끄덕였다. 앞의 두 학생의 4행시는 그중 하나다.

영화 보고 4행시 짓고, 소망 나무 꾸미고…. 교실 속 통일 이야기 한마당
  

지난 15일, 논산여자상업고등학교(교장 조한호) 1,2학년 학생들이 '평화?통일 클래스 데이' 학급활동을 하고 있다. 이날 통일 교실은 '부산에서 유럽까지 기차타고 끝까지' 영상 시청으로 시작했다. ⓒ 논산여자상업고등학교


     

논산여자상업교등학교 1학년 학생들이 '평화통일' 4행시 짓기에 이어 소망나무 만들고 꾸미기를 하고 있다. ⓒ 논산여자상업고등학교


'우리의 소원은 통일'을 주제로 2부 행사가 시작됐다. 1학년 학생들은 소망 나무를 만들고 메모지에 평화통일을 기원하는 문구를 적어 나무에 걸었다. 소망에는 '기차여행', '평양냉면' '금강산 관광' 등이 많았다.

2학년 학생들은 '명화 에코백 만들기' 활동을 했다. 인쇄된 명화에 색칠하고, 이어 평화통일을 기원하는 마음을 그림이나 글로 표현했다. 한 학생은 빈센트 반 고흐의 그림을 채색한 후 '통일을 위하여'라고 새겼다.

학생들은 "통일을 주제로 집중된 고민과 다양한 표현을 하게 돼 의미 있고 즐거웠다"고 반겼다. 1, 2교시 교과 담당 교사들도 "전공교육과 다른 새로운 교육을 하면서 평화통일에 대해 깊이 생각하는 시간을 갖게 돼 뜻깊었다"며 "이후에도 다양한 민주시민, 통일 교육에 관심을 두겠다"고 밝혔다.
 

이날 논산여자상업고등학교 1,2학년 학생들의 지은 4행시와 에코백, 소망나무 만들고 꾸미기 등 완성작품. 완성된 작품은 각 반 교실 게시판에 게시해 서로 공유할 수 있게 했다. ⓒ 논산여자상업고등학교

 

논산여자상업고등학교 학생들이 학교 조리실에서 지역사회 소외계층을 위한 봉사활동을 위해 밑반찬을 만들고 있다. 이 학교는 경영정보과, 조리과, 관광비즈니스과에서 학과별 특색을 살린 전공교육을 하고 있다. ⓒ 논산여자상업고등학교

 
이번 프로그램은 충남교육청 민주시민과의 예산 지원으로 이루어졌다.

논산여자상업고등학교는 경영정보과, 조리과, 관광비즈니스과에서 학과별 특색을 살린 전공 교육을 하고 있다. 중학생 학과 진로체험, 지역사회 소외계층을 위한 밑반찬 봉사활동, 건양대학교 공동장비 활용센터를 활용하는 프로그램 등을 통해 지역사회와 함께 상생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직업교육의 경쟁력을 키우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우보천리 (牛步千里). 소걸음으로 천리를 가듯 천천히, 우직하게 가려고 합니다. 말은 느리지만 취재는 빠른 충청도가 생활권입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주한미군 범죄 중 가장 잔혹한 사건
  2. 2 김정은 삼촌 김평일의 '평탄한' 인생
  3. 3 6개월째 수입 0원... 그래도 포기할 수 없는 '여행'
  4. 4 조국이 분석한 윤석열이 정치인으로 변신한 이유
  5. 5 내장사 대웅전 방화범은 예비 승려... 불교계 망연자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