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춘-김경수 "가덕 신공항, 속도감 있게 추진해야"

30일 오후 경남도청 면담 ... 김영춘 전 장관, 31일 송철호 울산시장 찾아

등록 2020.12.30 17:38수정 2020.12.30 19:50
0
원고료로 응원
a

김영춘 전 해양수산부 장관은 30일 오후 경남도청을 찾아 김경수 지사를 만났다. ⓒ 김영춘캠프

 
김영춘 전 해양수산부 장관은 30일 오후 경남도청을 찾아 김경수 지사를 만나 '부산울산경남 행정통합'과 '가덕 신공항 조속 추진' 등에 대해 논의했다.

김 전 장관은 최근 국회 사무총장을 그만 두고 29일 김해 봉하마을을 찾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를 참배하는 등 행보를 넓히고 있다.

김 전 장관측에 따르면, 김경수 지사는 "가덕도신공항은 동남권 물류공항으로 매우 중요하다. 속도감 있게 처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전 장관은 "가덕도신공항이 들어서고 물류환경이 좋아지면 일자리도 많이 생길 것"이라며 "뭉쳐야 산다. 부울경 경제공동체를 만들어 규모의 경제를 실현해야 한다"고 했다.

김영춘 전 장관과 김경수 경남지사는 "메가시티는 공동의 성과이며, 부산과 경남은 원래 한 뿌리"라는데 인식을 같이했다.

또 김 전 장관과 김 지사는 "가덕 신공항의 조속한 추진을 통해 부울경이 함께 도약하는 방안을 함께 추진"하고, "향후 1년이 부산․경남의 어려운 현실을 타개하는데 결정적인 시기"라는 의견을 나누었다.

김영춘 전 장관은 이날 오전 부산 북항 재개발 현장을 찾아 사업 추진 상황을 점검하기도 했다.

한편 김 전 장관은 31일 오후 울산시청을 찾아 송철호 시장을 면담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지하철역 한국 여성 가방에 불, 그 다음 생긴 뜻밖의 일
  2. 2 세월호 생존자의 딸로 7년... 이제는 말해야겠습니다
  3. 3 세월호 보상금으로 차 바꿨다? 우리 모습을 보세요
  4. 4 "엄마, 일은 원래 다 힘든 거지?" 어린 아들의 죽음
  5. 5 "나도 다 큰 남자인데, 자꾸 왜 내 걸 만져요"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