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 상황에서 의존도 높아지는 교통방송... 경기도는?

지난 두 차례 폭설로 인한 출퇴근길 대란에 라디오 교통방송 의존도↑

등록 2021.01.18 14:42수정 2021.01.18 14:42
0
원고료로 응원
17일 밤부터 내린 눈으로 인해 전국이 또다시 꽁꽁 얼어붙었다. 서울과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에는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기상청은 17일 서울과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와 남부 내륙에 3~10cm 이상의 폭설을 예보했다. 기상청은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출근길 수도권 지역에 지난 6일, 12일보다 강한 눈이 올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기상청 예보와 달리 오전 9시까지 많은 눈이 내리지 않으면서 아침 출근길 대란은 없었다. 두 차례 갑작스러운 폭설로 퇴근길 대란을 경험했던 시민들은 가슴을 쓸어내렸다.
 
지난 6일 당시 서울과 수도권에는 오후 7시부터 3시간 동안 10cm가 넘는 폭설이 쏟아져 퇴근길 대란이 발생했다. 도로에는 퇴근길 차량들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교통이 마비돼 2시간 동안 꼼짝 못하는 등 도로는 그야말로 아수라장이 됐다. 시민들은 평소 집까지 30분 거리의 퇴근길이 3시간이나 걸렸다며 지자체의 더딘 제설작업에 분노를 표출했다. 당시 수 시간 동안 차에 갇혀있던 운전자들은 옴짝달싹 할 수 없는 도로 위에서 실시간 교통정보를 라디오에 의존해야 했다.
  

제설작업 경기도소방재난본부가 도로 위 제설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 서승택

 
이런 가운데 서울시민들의 교통정보를 책임지는 TBS가 6일과 12일 폭설이 내릴 당시 교통방송 긴급편성을 하지 않았다는 비판도 이어졌다. 이혜훈 전 국민의힘 의원은 7일 자신의 SNS에 "지난 6일 밤부터 출근길 혼란이 극에 달한 다음날 아침까지 교통방송이 아닌 정치, 예능방송만 했다"고 말했다. 수많은 언론들은 이 전 의원의 주장을 기사화하며 논란에 불을 지폈다.
 
이에 대해 TBS는 8일 반박 자료를 내고 "언론 보도와 달리 당일 오후 8시부터 다음날 오전 3시까지 폭설 관련 재난 특별보도를 했고, 출근길 아침에는 대설 특집 방송을 긴급 편성해 기상정보와 교통정보, 청취자 교통 제보 문자를 전달했다"고 맞섰다. 이어 "제설담당자와 기상통보관, 길 위에 있는 시민 인터뷰를 발 빠르게 연결해 시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고 말했다.
 
TBS 교통방송 논란... 라디오 재난방송의 중요성 역설
 
뉴미디어의 등장과 스마트 기기 보편화 등 미디어 환경의 변화로 라디오 시장은 크게 위축되고 있다. 지난해 5월 지상파라디오진흥자문위원회가 방송통신위원회에 제출한 '라디오방송 진흥을 위한 정책건의서'를 보면 주 5일 이상 라디오를 이용하는 비율은 지난 2010년 16.2%를 차지했으나 2019년에는 절반 수준인 8%로 급락했다. 주간 라디오 청취율도 2010년 30.7%에서 2019년 21.3%로 눈에 띄는 감소세를 보였다.
 
하지만 TBS 교통방송 긴급편성 논란에서도 볼 수 있듯이 여전히 라디오는 재난 상황에서 중요한 매체로 꼽히고 있다. 이혜훈 전 의원은 TBS를 언급하며 "1000만 서울 시민의 발이 묶여 분통을 터뜨리는 상황에서 TBS는 긴급편성으로 청취자들에게 교통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해야 한다"고 말했다. 라디오 재난방송의 중요성을 역설한 것이다.
 
실제로 지난 2011년 동일본대지진 당시 피해지역 주민들은 통신망이 끊겼지만 휴대전호 라디오를 통해 대피장소를 안내받거나 외부 상황을 파악할 수 있었다. 국내에서도 2016년 경주대지진과 2019년 KT 아현지사 화재 등 재난 상황에서도 통신망이 두절된 상태에서 상당수가 라디오를 통해 관련 상황을 인지했다.
 
재난 상황에서 라디오의 중요성은 최근 10년간 라디오 청취 수단의 변화를 봐도 알 수 있다. '라디오방송 진흥을 위한 정책건의서'에 따르면 일반 라디오·오디오 이용 비율은 2010년 38.2%에서 24%로 줄었으나 차량용 라디오·오디오 이용 비율은 2010년 59.1%에서 73.8%로, 스마트폰 라디오 이용 비율은 3.0%에서 10.1%로 늘었다.
  

방송매체 이용행태 조사 라디오 청취수단 조사 내용 (출처 : 라디오방송 진흥을 위한 정책건의서) ⓒ 서승택

 
경기방송 폐업 이후 10개월째 박탈된 경기도민들의 청취권
 
전국에서 유일하게 1360만 경기도민들은 각종 교통정보와 재난정보를 라디오를 통해 들을 수 없다. 경기도 라디오 재난방송사로 지정된 경기방송이 지난해 3월 16일 폐업했기 때문이다. 지난 두 차례의 폭설 상황에서도 전국 8도 중 경기도만 교통정보, 제설작업 현황 등 재난방송이 라디오 전파를 타지 못 했다. 경기도교통정보센터와 협력해 도민들에게 매일 제공하던 교통정보도 10개월째 들리지 않는다.
 
최근 경기도민들의 설문조사와 관계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만든 경기교통방송 설립 타당성 연구보고서가 발표되면서 비영리 재단 형태의 경기교통방송(가칭) 설립 논의가 활발해지고 있다. 하지만 방송통신위원회 공모 지연, 경기도의회 동의 여부, 정치적 중립 논란 등 여전히 넘어야할 산은 많다. TBS의 사례를 보더라도 지자체 공영방송은 자의든 타의든 상관없이 많은 정치적 이슈를 몰고 다닌다. 소유와 경영의 분리가 우선시되어야 하는 이유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99.9 MHz 경기방송 사회부 기자입니다. 사상 초유의 방송사 자진 폐업 사태에도 좌절하지 않고 99.9MHz를 도민들의 품으로 돌려드리겠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이 사진들을 보십시오... 문재인 정부 실망입니다
  2. 2 32% 이명박, 4% 박근혜, 47% 문재인
  3. 3 수상한 태양광 사업... 작은 농촌마을에서 벌어진 일
  4. 4 '최대집 의협'이 툭하면 코로나 볼모 잡는 세가지 이유
  5. 5 밀가루 시킨 뒤 본 그 뉴스... 손이 바들바들 떨렸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