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문 대통령, 경제자문회의 부의장에 이근 서울대 교수 내정

강민석 대변인 서면 브리핑... NST 신임 이사장은 임혜숙 이화여대 교수 내정

등록 2021.01.19 15:17수정 2021.01.19 15:35
0
원고료로 응원
a

19일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에 이근 서울대학교 경제학부 교수(사진 왼쪽)와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에 내정된 임혜숙 이화여자대학교 전자전기공학전공 교수. ⓒ 청와대 제공


경제발전과 복지증진 관련 대통령의 정책 결정에 의견을 제시하는 국민경제자문회의의 부의장에 이근 서울대학교 경제학부 교수가 내정됐다. 국가과학기술연구회(NST) 이사장에는 임혜숙 이화여자대학교 전자전기공학전공 교수가 내정됐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9일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근 국민경제자문회의 신임 부의장은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로 재직하면서 왕성한 연구 활동과 후학 양성에 매진해 온 혁신경제 분야의 전문가"라며 "경제학계의 권위 있는 상인 슘페터상을 수상하는 등 경제발전론 분야에서 세계적 권위를 인정받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고 소개했다.

이어 강 대변인은 "경제 전반에 대한 폭넓은 이해, 국민경제자문회의 위원을 역임하면서 쌓은 균형 있는 식견을 바탕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경제상황을 극복하고 '빠르고 강한 경제 회복'과 '선도형 경제로의 대전환'을 실현해 나가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를 나타냈다.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이 신임 부의장은 서울대 경제학 석사, 미국 캘리포니아대 경제학 박사 학위를 받았고, 현재 서울대 경제학부 교수로 재직 중이다. 또한 한국국제경제학회 회장, 국민경제자문회의 혁신경제분과 위원을 맡고 있으며, 국제슘페터학회 회장을 지냈다.

한편, 이 신임 부의장은 지난 5년간 매년 각계석학과 함께 '한국경제 대전망' 시리즈 내놓으며 이듬해 경제를 전망해 왔다. 지난해 10월 한국경제를 둘러싼 주요 키워드로 '진퇴양난'을 제시하며 "예상치 못한 바이러스로 한국경제는 진퇴양난의 상황이다, 위기상황을 기회로 만들 절묘한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제안한 바 있다.

임혜숙 교수, NST 역대 최연소·최초의 여성 이사장으로 내정

특히 임혜숙 이화여대 교수의 신임 이사장 내정은 과학기술 분야 25개 정부출연연구기관을 대표하는 국가과학기술연구회의 역대 최연소(1963년 생)이자 최초의 여성 이사장이란 점이 주목받고 있다.

강 대변인은 "(임 교수는) 초고속통신망의 핵심기술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는 학자로서 탁월한 연구실적을 보여 왔으며, 대한전자공학회 최초 여성회장을 역임하는 등 여성 공학자로서 새로운 길을 개척해 왔다"면서 "열정적 자세와 참신한 시각, 소통능력을 바탕으로 R&D 100조원 시대에 과학기술이 국민 안전과 삶의 질 향상을 뒷받침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서울대 제어계측공학과를 졸업한 임 신임 이사장은 같은 대학에서 석사, 미국 텍사스주립대 전기컴퓨터공학 박사 학위를 취득했다. 현재 이화여대 전자전기공학전공 교수로 재직 중에 있으며, 한국공학한림원 정회원이다. 대한전자공학회 회장과 이화여대 공과대학 학장을 역임했고, 삼성 휴렛팩커드, 미국 벨 연구소, 미국 시스코 시스템즈 연구원으로 활동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뉴스는 기억되지 않는다. 그러나 진실의 힘과 공감의 힘이 뉴스를 만들고, 그 가치를 남긴다.

AD

AD

인기기사

  1. 1 주한미군 범죄 중 가장 잔혹한 사건
  2. 2 김정은 삼촌 김평일의 '평탄한' 인생
  3. 3 6개월째 수입 0원... 그래도 포기할 수 없는 '여행'
  4. 4 조국이 분석한 윤석열이 정치인으로 변신한 이유
  5. 5 내장사 대웅전 방화범은 예비 승려... 불교계 망연자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