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전문] 유시민의 사과 "근거없는 의혹제기, 부끄럽다"

'검찰의 노무현재단 계좌 추적' 의혹 등 전격 사과... "앞으로 정치현안 비평 일절 안하겠다"

등록 2021.01.22 15:08수정 2021.01.22 16:15
13
원고료로 응원
a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16일 오후 대구 엑스코에서 '언론의 역할과 시민의 역할'이라는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 조정훈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과거 방송에서 '검찰의 노무현재단 계좌 추적' 의혹을 제기했던 일을 사과했다. 22일 그는 "사실이 아닌 의혹 제기"였다며 "어떤 형태의 책임 추궁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라고 말했다.

2019년 12월, 유시민 이사장은 자신의 유튜브방송 '알릴레오'에서 검찰이 그해 11월 말 또는 12월 초에 노무현재단 계좌정보를 열람했을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했다. 하지만 지금까지도 이 의혹이 사실임을 뒷받침하는 증거는 나오지 않았다.

유 이사장은 "누구나 의혹을 제기할 권리가 있지만, 그 권리를 행사할 경우 입증할 책임을 져야 한다"며 "저는 제기한 의혹을 입증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또 "사실이 아닌 의혹 제기로 검찰이 저를 사찰했을 것이란 의심을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검찰의 모든 관계자들께 정중히 사과드린다"라고 했다. 또 "입증하지 못할 의혹을 제기함으로써 노무현재단을 정치적 대결의 소용돌이에 끌어들였다. 이사장의 책무에 어긋나는 행위였다"며 후원회원들에게도 용서를 청했다.

그는 '알릴레오' 시청자 등에게도 거듭 사과했다. 유 이사장은 "정부여당이 추진한 검찰개혁 정책이나 그와 관련한 검찰의 행동에 대한 평가는 사람마다 다를 것"이지만 "우리 모두는 어떤 경우에도 사실을 바탕으로 의견을 형성해야 한다"고 짚었다. 이어 "저는 비평의 한계를 벗어나 정치적 다툼의 당사자처럼 행동했다"며 "대립하는 상대방을 악마화하고, 검사의 말을 전적으로 불신하고, 과도한 정서적 적대감에 사로잡혔고, 논리적 확증편향에 빠졌다"고 고백했다.

유 이사장은 "말과 글을 다루는 일을 직업으로 삼는 사람으로서 기본을 어긴 행위였다"며 "누구와도 책임을 나눌 수 없고, 어떤 변명도 할 수 없다. 많이 부끄럽다"고 밝혔다. 또 "저의 잘못에 대한 모든 비판을 감수하겠다"며 "저는 지난해 4월 정치비평을 그만뒀다. 앞으로도 일절 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유시민 이사장이 노무현재단을 거쳐 배포한 사과문 전문이다. 

[전문] "과도한 정서적 적대감에 사로잡혀... 어떤 책임 추궁도 받아들일 것"

2019년 12월 24일, 저는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검찰이 2019년 11월 말 또는 12월 초 사이 어느 시점에 재단 계좌의 금융거래 정보를 열람하였을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한 바 있습니다. 누구나 의혹을 제기할 권리가 있지만, 그 권리를 행사할 경우 입증할 책임을 져야 합니다. 그러나 저는 제기한 의혹을 입증하지 못했습니다. 그 의혹은 사실이 아니었다고 판단합니다. 

무엇보다 먼저, 사실이 아닌 의혹 제기로 검찰이 저를 사찰했을 것이라는 의심을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검찰의 모든 관계자들께 정중하게 사과드립니다. 사과하는 것만으로 충분하리라 생각하지 않으며, 어떤 형태의 책임 추궁도 겸허히 받아들이겠습니다. 

노무현재단의 후원회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저는 입증하지 못할 의혹을 제기함으로써 노무현재단을 정치적 대결의 소용돌이에 끌어들였습니다. 노무현 대통령께서 모든 강물을 받아 안는 바다처럼 품 넓은 지도자로 국민의 마음에 들어가도록 노력해야 할 이사장의 책무에 어긋나는 행위였습니다. 후원회원 여러분의 용서를 청합니다.

'알릴레오' 방송과 언론 보도를 통해 제가 제기한 의혹을 접하셨던 시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 정부여당이 추진한 검찰 개혁 정책이나 그와 관련한 검찰의 행동에 대한 평가는 사람마다 다를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 모두는 어떤 경우에도 사실을 바탕으로 의견을 형성해야 합니다. 분명한 사실의 뒷받침이 없는 의혹 제기는 여론 형성 과정을 왜곡합니다. 

이 문제와 관련하여 제가 했던 모든 말과 행동을 돌아보았습니다. 저는 비평의 한계를 벗어나 정치적 다툼의 당사자처럼 행동했습니다. 대립하는 상대방을 '악마화' 했고 공직자인 검사들의 말을 전적으로 불신했습니다. 과도한 정서적 적대감에 사로잡혔고 논리적 확증편향에 빠졌습니다. 제 자신의 생각과 감정에 대해 비판적 거리를 유지하지 못했습니다. 단편적인 정보와 불투명한 상황을 오직 한 방향으로만 해석해, 입증 가능성을 신중하게 검토하지 않고 충분한 사실의 근거를 갖추지 못한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말과 글을 다루는 일을 직업으로 삼는 사람으로서 기본을 어긴 행위였다고 생각합니다. 누구와도 책임을 나눌 수 없고 어떤 변명도 할 수 없습니다. 많이 부끄럽습니다.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립니다. 

저의 잘못에 대한 모든 비판을 감수하겠습니다. 저는 지난해 4월 정치비평을 그만두었습니다. 정치 현안에 대한 비평은 앞으로도 일절 하지 않겠습니다.

2021년 1월 22일
유 시 민
댓글1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오마이뉴스 정치부. sost38@ohmynews.com

AD

AD

인기기사

  1. 1 주한미군 범죄 중 가장 잔혹한 사건
  2. 2 김정은 삼촌 김평일의 '평탄한' 인생
  3. 3 6개월째 수입 0원... 그래도 포기할 수 없는 '여행'
  4. 4 조국이 분석한 윤석열이 정치인으로 변신한 이유
  5. 5 내장사 대웅전 방화범은 예비 승려... 불교계 망연자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