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겨울 속의 봄날, 봄은 언제 오는가?

등록 2021.01.24 11:32수정 2021.01.24 11:33
0
원고료로 응원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김재우

 

ⓒ 김재우


코로나19와 싸우며 2020년이 훌쩍 지나갔다. 2021년 유난히 춥게 시작하더니 23일은 영상 10도까지 오르는 봄날이다. 
 

ⓒ 김재우


북한산 둘레길 14-15 구간을 걸었다. 송추 원각사에서 출발해 사패산 정상을 오른 후 원골을 경유해 의정부 안골까지 걸었다. 
 

ⓒ 김재우


봄날 같지만 계곡에는 아직 겨울이라고 말하듯 두껍게 얼음이 깔려 있었다. 사패산 정상에서 바라보는 북한산의 봉우리들은 아름다웠다. 의정부와 서울의 하늘은 맑고 평화로웠다.
 

ⓒ 김재우


사패산 정상에서 행복감을 충전하고 하산했다. 원각사, 사패산 정상, 원골을 거쳐 의정부 안골까지 거의 4시간이 소요됐다. 행복감은 잠시, 하산하는 길에 널린 한반도 냉전 유물들이 무거운 상념을 가져다주었다. 
 

ⓒ 김재우


곳곳에 남아 있는 벙커와 감시 초소 및 철조망. 왜 우리는 서로 싸워 남북으로 갈려 대립할까? 남북 정상회담 등으로 잠시 봄날이 오는 것 같았다. 그러나 봄은 오지 않았다.

얼마나 겨울을 더 견뎌야 봄이 올까? 바람만이 아는 대답일까! 봄날 같지만 바람이 제법 차갑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취재후원

맑고 아름답고 향기로운 세상을 원합니다 일상이 평화롭고 사람이 사람으로 존중되는 세상이 열리길 원합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모이] 비, 눈, 그리고 봄

AD

AD

인기기사

  1. 1 주한미군 범죄 중 가장 잔혹한 사건
  2. 2 김정은 삼촌 김평일의 '평탄한' 인생
  3. 3 6개월째 수입 0원... 그래도 포기할 수 없는 '여행'
  4. 4 조국이 분석한 윤석열이 정치인으로 변신한 이유
  5. 5 내장사 대웅전 방화범은 예비 승려... 불교계 망연자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