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듣기

"예산 길고양이 연쇄살해사건, 범인 반드시 잡아야"

예산 경찰서 CCTV 확보하고 범인 추적 중... 용의자 아직 특정 못해

등록 2021.01.31 20:31수정 2021.01.31 20:31
0
원고료로 응원

동물권 활동가들이 예산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이재환

 
최근 충남 예산의 한 아파트 단지 내에서 2020년 12월부터 1월에 걸쳐 길고양이가 세 차례 연쇄 살해당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경찰이 수사해 착수했지만, 아직 용의자를 특정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한 동물권 단체는 '예산 고양이 연쇄 살해 사건'의 목격자(혹은 신고자)에게 현상금 100만 원을 내걸었다. 지방 소도시의 고양이 살해 사건에 더욱 이목이 쏠리는 이유다(관련 기사 : "현상금 100만원, 어린 길고양이 무참히 살해한 범인 찾습니다"). 

충남 지역의 동물 활동가들과 동물권 단체는 경찰에 '예산 길고양이 연쇄 살해 사건'에 대한 강력한 수사를 주문하고 나섰다. 충남동물명예감시원과 동물권 단체 케어 등의 단체는 지난 1월 29일 예산경찰서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은 해당 사건을 강력히 수사해 재발을 방지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같은 지역에서 벌써 세 번째 사건이다. 연쇄적으로 발생한 것으로 보아 잔학한 폭력성을 가진 특정 범인의 소행으로 보인다"라며 "고양이를 죽인 것도 모자라 사체를 길고양이들의 보호시설 앞에 일부러 던져 버렸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범인이 고양이 사체를 버젓이 보호시설 앞에 버린 것은 길고양이 보호 활동가들에게도 협박 메시지를 던진 것"이라며 "길고양이 보호활동가을 상대로도 끔찍한 폭력을 휘두를 수 있다는 점에서 경찰은 이 사건을 더욱 묵과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미국 FBI는 동물학대를 살인 사건과 마찬가지로 '반사회적 주요 범죄'로 규정하고 처벌하고 있다"며 범인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재차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들 단체는 "용의자가 사건 발생지부터 이동한 모든 경로를 예측하고, 주변 CCTV를 신속하게 확보해 전체적으로 판독한다면 용의자는 어렵지 않게 찾을 수 있을 것"이라며 "경찰은 수사를 기피하지 말고 반드시 범인을 검거하라"고 촉구했다.

기자회견 직후 동물 활동가들은 예산경찰서 측과 면담을 진행했다. 면담에 참석한 담당 수사관은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기자회견이 열려 당혹스럽다. 현재 경찰도 상황의 심각성을 인식하고 있다"라며 "경찰도 고양이가 살해된 것으로 판단하고 있기 때문에 수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사건에 대해) 사회적인 관심이 많은 만큼 경찰도 신경을 쓰고 있다"며 "최근 CCTV를 확인해 봤다. 비닐봉지를 들고 있는 할머니 한 분이 CCTV에 찍히기는 했는데 범죄 혐의는 없어 보였다"라고 전했다.

그는 "현재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이라며 "사건 당일과 전날을 중심으로 CCTV 자료를 분석하고 있다"라고 부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네이버 채널에서 오마이뉴스를 구독하세요

자유주의자. 개인주의자. 이성애자. 윤회론자. 사색가. 타고난 반골. 충남 예산, 홍성, 당진, 아산, 보령 등을 주로 취재하고 있습니다.

AD

AD

인기기사

  1. 1 실수로 탄생한 음식, 이 끝내주는 맛
  2. 2 비 오는 날, 아내의 부추전이 반갑지 않습니다
  3. 3 임은정 검사 귀를 의심하게 만들었던 '그 이름'의 귀환
  4. 4 일본 충격에 빠뜨린 구인광고... 한국인들이 짐 싸는 이유
  5. 5 시어머니에게 오이지를 부탁한 남편, 왜 그랬을까
연도별 콘텐츠 보기